박근혜 정부 때 '김관진 인사 전횡' 올렸지만..되레 경질

김혜미 입력 2017. 10. 18. 21:1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국군 기무사령부가 박근혜 정부 초기에 청와대에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의 인사 전횡을 구체적으로 보고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그런데, 정작 이런 보고를 올린 기무사령관이 경질됐고, 반대로 김 전 장관은 이후 청와대 안보실장으로 옮겼습니다.

김혜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2013년 10월, 장경욱 당시 기무사령관이 전격 경질됐습니다. 박근혜 정부 첫 기무사령관으로 임명된지 6개월 만의 일입니다.

장 전 사령관은 당시 "김관진 국방부장관의 인사업무를 비판한 보고서를 청와대에 보고한 데 대한 '괘씸죄'로 경질됐다" 주장했습니다.

실제 당시 기무사의 보고서에는 김 전 장관의 인사 전횡이 구체적으로 담겨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기무사는 '장군 인사 절차 및 여망'이란 보고서에서 "김 장관이 미리 작성한 인사안대로 추천하도록 인사 추천위원들에게 지시하는 등 인사 독점을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김 장관이 '독일 육사' 출신 등을 무리하게 진급시켜 장관 대 비장관 인맥 갈등을 초래한다"는 지적과 함께 "장관 교체가 최선의 방안"이라고 보고했습니다.

보고서를 입수한 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이 보고를 받은 김기춘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이 김 전 장관에게 이를 알렸고, 결국 바른말을 하는 쪽이 밀려난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김 전 장관은 장 전 사령관이 능력이 없어 경질했다고 밝혔습니다.

[김관진/전 국방부장관(2013년 11월) : (장경욱 기무사령관은) 능력이나 자질 등이 기무사를 계속 유지하고 개혁하고 발전시킬만하지 못하다. 그렇기 때문에 교체가 불가피했습니다.]

박근혜정권 초기부터 사실상 국정 견제시스템이 작동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영상취재 : 이주현, 영상편집 : 강한승)

Copyright© JTBC.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타임톡beta

이 뉴스에 대해 의견을 나눠보세요.
톡방 종료까지 00:00:00 남았습니다.

타임톡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