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朴 정부도 '박원순 죽이기'..당시 靑 문건 확인

김용태 기자 입력 2017. 10. 16. 21:25 수정 2017. 10. 16. 22:2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재명도 겨냥..'포퓰리즘적 무상복지에만 열 올린다'

<앵커>

지난달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소했습니다만, 박근혜 정부에서도 박원순 시장에 대한 노골적인 견제가 이뤄진 사실이 당시 청와대 문건으로 확인됐습니다.

김용태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2015년 11월 5일 서울시는 취업준비생에게 6개월간 월 50만 원씩 주는 청년수당 제도를 발표합니다.

[전효관/서울시 혁신기획관 (2015년) : 개인의 역량과 사회가 만날 수 있는 장을 서울시가 책임지고 제공하겠다.]

발표 나흘 뒤 박근혜 정부 청와대는 이병기 비서실장 주재 회의에서 이 사업을 제어하기로 합니다.

한 달 뒤에는 정부가 섣불리 대응하면 박원순 시장을 오히려 도와줄 수 있다며 전략적 대응을 주문합니다.

이후 복지부 등 중앙정부는 청년수당 정책에 절차상 하자가 있다며 집중공격했고 결국 법정 다툼으로 이어졌습니다.

광화문 태극기 게양대 설치사업에 박 시장이 반대하고 있으니 이런 행태를 부각해 비판이 모아지도록 하라는 지시도 내립니다.

이재명 성남시장도 겨냥했습니다.

청년 배당 같은 포퓰리즘적 무상복지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며 실상을 국민에게 알리라고 강조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이 공개한 박근혜 정부 청와대 문건에 담긴 내용입니다.

[이재정/더불어민주당 의원 : 정책 방향에 대해선 판단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는 야당 정치인 개인을 노골적으로 견제했다는 사실에서 문제가 있고요.]

박원순 시장 측은 '보수 정권 9년간의 박원순 죽이기'가 다시 확인된 만큼 진상규명을 위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이재경·배문산, 영상편집 : 최진화)   

김용태 기자tai@sbs.co.kr

Copyright©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