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수 "신혜원 주장 태블릿PC는 최순실 것과 다른 것"

심수미 입력 2017. 10. 9. 20:4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또 불거진 '태블릿PC 조작설'..집중해부 ④

[앵커]

신혜원 씨가 태블릿PC를 자신이 사용했다고 주장한 뒤에 검찰이 김한수 전 행정관을 상대로 관련 사실의 진위을 파악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 전 행정관은 신 씨가 주장하는 태블릿PC와 최순실 씨가 사용한 태블릿PC가 다르다고 말한 것으로 취재됐습니다. 김 전 행정관은 앞서 지난달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서도 대선 캠프 SNS팀에서 쓰던 2대의 태블릿PC를 더 개통한 바 있는데, 최순실 씨의 것과는 다른 모델이라고 설명한 바 있습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신혜원 씨는 김한수 전 행정관이 개통한 태블릿PC는 대선 캠프에서 자신이 썼던 한 대뿐인 것 같다고 주장했습니다.

[신혜원 : JTBC는 물론 검찰과 특검에서도 김한수 행정관이 최소 두 대 이상의 태블릿PC를 개통했다는 사실이 확인된 바 없습니다.]

하지만 검찰 관계자는 최근 김 전 행정관을 상대로 다시 확인한 결과 이같은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전했습니다.

김 전 행정관이 "신씨가 주장하는 태블릿PC는 내가 최순실 씨에게 건네준 것과 다르다. 대선 캠프에서 쓰던 것 중 하나로 보인다"고 말했다는 겁니다.

김 전 행정관은 지난달 29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판에 나와서도 2012년 대선 캠프에서 쓰던 두 대의 태블릿이 더 있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선거 운동을 위해 카카오스토리를 활용하는 과정에서 태블릿PC를 사용했다면서 최씨 측에 건네준 것과는 다른 기종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학진, 영상편집 : 원형희)

Copyright© JTBC.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