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정부 기무사 '민간인 일상적 해킹' 정황..문건 공개

이희정 입력 2017. 9. 28. 20:2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저희들이 보도해드리고 있는 MB 정부 당시 기무사의 댓글 작업은 어제 오늘 처음으로 보도해드리고 있는 내용입니다. 그런데 MB정부 당시 기무사는 민간인 사찰, 정확히는 민간인 해킹 의혹도 받은 적이 있습니다. 물론 당시 기무사는 의혹을 부인한 바 있습니다. 그런데 기무사가 해킹을 한 게 맞고, 이런 식의 민간인 해킹을 일상적으로 행해왔다는 내용이 담긴 MB 정부 청와대 문건이 공개됐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이 대통령기록관에서 확인한 MB 정부 청와대 문건, '기무사 민간인 해킹 관련 동향'의 내용입니다.

2011년 군 검찰이 기무사를 압수수색을 하려다 실패한 경위를 담은 겁니다.

당시 기무사는 기밀을 수집한다는 첩보가 있다며, 조선대학교 기모 교수의 컴퓨터를 해킹했다는 의혹을 받았습니다.

이 때문에 군 검찰이 수사에 나섰고, 기무사 압수수색도 시도했습니다.

하지만 MB정부 청와대 문건에 따르면 기무사는 검찰 수사관의 진입을 막아 결국 압수수색을 무산시켰습니다.

게다가 이 문건에는 기 교수 해킹이 사실이었고, 이런 식의 민간인 사찰이 자주 있었다는 뜻으로 해석되는 기무사 관계자 증언도 실려있습니다.

해킹은 기무사가 수사상 필요하면 실시하는데 전문 수사관들은 거의 발각되지 않는다며, 기 교수 건이 발각된 건 실수였다는 표현이 등장하는 겁니다.

이에 따라 MB정부 기무사의 민간인 사찰은 물론, 이에 대한 청와대의 묵인 여부까지 철저한 재수사가 이뤄져야 한단 지적이 나옵니다.

(영상취재 : 이주현, 영상편집 : 이지훈)

Copyright© JTBC.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