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득, '자원외교 비리보도' 한겨레 상대 2심도 패소

이혜원 입력 2017. 9. 17. 07: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상득(82) 전 새누리당 의원이 "한겨레신문사의 자원외교 비리 기사는 허위보도"라며 정정보도와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지만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패소했다.

이에 이 전 의원은 "당시 기업인 등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적이 없고 한겨레가 지적한 현지 교민을 알지도 못한다"며 정정보도와 1억500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이 소송을 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 2017.04.28. photocdj@newsis.com

"허위보도로 단정 어려워"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이상득(82) 전 새누리당 의원이 "한겨레신문사의 자원외교 비리 기사는 허위보도"라며 정정보도와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지만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패소했다.

서울고법 민사13부(부장판사 조한창)는 이 전 의원이 한겨레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등 청구 소송 항소심에서 원심과 같이 원고 패소 판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재판부는 "이 전 의원은 볼리비아 교민들이 돈을 걷어 자신에게 지급했다는 내용의 의혹을 제기한 한겨레 보도가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한다"면서 "하지만 증거 등을 고려할 때 허위 보도로 단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한겨레는 지난 2014년 1월 '이상득 의원 준다며 8천달러 걷어가' 제목의 기사를 통해 볼리비아를 방문 중이던 이 전 의원이 현지 기업인들로부터 8000만원 상당의 뒷돈을 챙겼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이 전 의원은 "당시 기업인 등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적이 없고 한겨레가 지적한 현지 교민을 알지도 못한다"며 정정보도와 1억500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이 소송을 냈다.

하지만 1심 재판부는 "기사가 허위사실이라고 인정할 증거가 부족하다"며 "기사로 이 전 의원의 명예가 실추됐다 하더라도 공익을 위한 보도였다"며 이 전 의원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hey1@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