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정글' 김병만X이수근, 무명 때부터 지금까지 "우린 가족"

홍민기 입력 2017. 9. 9. 06: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0년 지기' 현실 절친 김병만과 이수근이 진솔한 대화로 지난 세월을 곱씹었다.

김병만은 이수근에게 "네가 정글 온다고 했을 때 설레더라. 느낌이 새로웠다"고 말했다.

김병만은 "무명 때 서로 꿈을 말했다. 이수근 토크쇼에 배우 김병만이 나갈 때까지 열심히 달리자는 말을 많이 했었다"고 덧붙였다.

이수근은 7년째 '정글의 법칙'을 이끌고 있는 김병만에게 "이 프로그램을 이렇게 만든 건 너의 힘이다. 인정해야 한다"며 칭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조선닷컴 홍민기 기자] '20년 지기' 현실 절친 김병만과 이수근이 진솔한 대화로 지난 세월을 곱씹었다.

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 편에서는 병만족의 오지 탐험기가 이어졌다.

이날 해안 동굴팀으로 함께한 절친 김병만과 이수근은 잠들기 전 둘만의 대화를 나눴다.

김병만은 이수근에게 "네가 정글 온다고 했을 때 설레더라. 느낌이 새로웠다"고 말했다. 이수근은 "주변 지인이 아직도 나를 보고 '정글의 법칙 잘 보고 있다'고 말씀하시더라"고 웃어 보였다.

김병만과 이수근은 데뷔 전 개그맨 꿈을 키우던 시절부터 만나 함께한 지 20여 년째. 두 사람은 "우리가 얼마나 오래됐으면 이제는 가족 같다"며 남다른 우정을 과시했다.

김병만은 "사회에서 만났지만 정말 어렸을 때부터 만난 친구 같다"며 "'개그콘서트' 데뷔했을 때 죽도 들고 돌아다녔던 게 기억난다. 그래도 결국 꿈을 이뤘다"고 추억을 소환했다.

이수근은 제작진에게 "힘들었던 기억이 많다. 감정싸움도 많이 했다. 많이 울기도 했다"며 무명시절을 떠올렸다. 김병만은 "무명 때 서로 꿈을 말했다. 이수근 토크쇼에 배우 김병만이 나갈 때까지 열심히 달리자는 말을 많이 했었다"고 덧붙였다.

이수근은 7년째 '정글의 법칙'을 이끌고 있는 김병만에게 "이 프로그램을 이렇게 만든 건 너의 힘이다. 인정해야 한다"며 칭찬했다. 이어 "네가 잘하고 열심히 하는 건 대한민국 사람이 다 알 거다. 프로정신을 가지고 자신의 몸을 더 챙겨야 한다"고 걱정했다. 김병만 역시 "항상 나도 (안전)을 기도한다"고 답했다.

20년 절친 김병만과 이수근. 이들은 정글에서 소중하고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며 또 하나의 추억을 쌓았다.

mkmklif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