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자식 찾듯 맨손으로.." 세월호 수색자 350명의 사투

이상엽 입력 2017. 8. 29. 21:3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해수부, 수색 종료 기한 다음달 말로 잡아

[앵커]

매일 아침 묵념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사람들, 세월호 수색 작업자들입니다. 350여명의 작업자들은 전남 목포신항과 진도 앞바다에서 5명의 미수습자를 찾기 위한 수색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일단 다음 달 말을 수색 종료 기한으로 잡았습니다.

이상엽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지난 3월 31일, 세월호가 옆으로 누워있는 채로 3년 만에 뭍으로 들어섭니다.

아슬아슬 진행됐던 육상 거치작업이 끝나고, 4월 18일, 드디어 배 안에서 미수습자 9명을 찾기 위한 수색이 시작됩니다.

[이상훈/세월호 수색 작업자 : 실제로 배가 올라왔을 땐 과연 저기에 들어갈 수 있을까…들어가서 안전할까 하는 걱정이 됐었죠.]

[김광성/세월호 수색 작업자 : 사명감 이런 건 둘째 문제고…부모 심정으로 처음 왔고…]

처참하게 무너져 내린 배 안은 작업자가 움직이는 것조차 쉽지 않습니다.

진흙을 맨손으로 걷어내며 수색한 지 23일째, 미수습자 중 처음으로 은화 양의 유해 일부를 찾았습니다.

[유재열/세월호 수색 작업자 : 드디어 찾았구나. 둘이서 손으로 떠받쳐서 고이 얹어서… 이제 집으로 가야 되지 않겠느냐…]

배 윗 부분인 우현에 올라선 작업자들은 나흘 뒤, 다윤 양을 발견합니다.

[이상훈/세월호 수색 작업자 : 여기서 구조를 기다렸구나…사고 당시의 모습들이 더 머릿속에…]

[김광성/세월호 수색 작업자 : 만약 내 자식이 그런 상황에 처해 있다…부모 입장에선 얼마나 힘들고…]

지금까지 바닷속에서 고창석 교사의 유해 일부, 배 안에선 어린 두 학생과 이영숙 씨가 수습됐습니다.

작업자들은 한여름 냉방도 되지 않는 열악한 상황 속에서도 반년 가까이 현장을 지켰습니다.

남은 미수습자 5명을 찾기 위한 마지막 사투는 지금 이 순간에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광성/세월호 수색 작업자 : 언제 끝날 거다, 이런 생각은 안 해봤습니다. 열심히 찾겠다는 마음만…]

[유재열/세월호 수색 작업자 : 내 자식을 찾는다, 내 형제를 찾는다. 내 동생을 찾는다는 마음으로…]

[이상훈/세월호 수색 작업자 : 마지막 남은 진흙 한 줌 드러낼 때까지 다섯 분 찾기 위해서 최선을…]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