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산음료, 설탕 함유 음료보다 충치 유발 위험 높아

박혜선 입력 2017. 8. 28. 11:11 수정 2017. 8. 28. 11:34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콜라, 사이다 등 탄산음료가 설탕이 함유된 음료보다 충치(치아우식증) 유발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탄산음료를 마신 뒤 구강 내에서 세균에 의해 생성되는 유기산의 양이 설탕물을 마신 뒤보다 거의 두 배에 달했다.

한서대 치위생학과 장종화 교수팀이 지난해 12월 건강한 성인 남녀 6명을 대상으로 각각 탄산음료, 설탕 10% 함유 음료, 설탕 10% 함유 음료와 생수 등 3종의 음료를 마시게 한 뒤 이들의 타액을 채취해 유기산 함량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콜라

충치는 치아표면에 사는 세균이 만드는 유기산에 의해 치아의 경조직 중 칼슘, 인 성분이 용해돼 생기는 현상이다. 구강 내에서 세균에 의해 생성되는 유기산이 많을수록 충치 위험이 높아진다.

연구결과 설탕 10% 함유 음료와 생수를 마신 후 구강에서 생성되는 총 유기산의 농도는 7.86 mM이었다. 설탕 10% 함유 음료를 마신 후엔 총 유기산 농도가 9.95mM로 다소 높아졌다. 탄산음료를 마신 뒤엔 총 유기산 농도가 18.54mM로, 설탕 함유 음료와 생수를 함께 마신 뒤에 비해 2.4배나 높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3종의 음료를 마신지 5분 후 유기산 농도가 급증했다”며 “5분 후에 채취한 타액에서 탄산음료>설탕 10% 함유 음료>설탕 10% 함유 음료와 생수 순으로 유기산이 더 많이 검출됐다”고 지적했다.

유기산 중 충치 유발 위험이 높은 젖산의 농도도 탄산음료>설탕 10% 함유 음료>설탕 10% 함유 음료와 생수 순서로 나타났다. 탄산음료의 경우 마신 지 30분 후에도 타액 내에 유기산이 잔류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탄산음료가 설탕 10% 함유 음료보다 충치를 유발할 가능성이 더 높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기술했다.

콜라, 사이다 등 탄산음료엔 pH 2∼3가량의 산성과 고농도의 탄산, 인산 등 각종 유기산과 당이 포함돼 치아우식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설탕 함유 음료와 생수를 함께 마신 경우, 설탕 함유 음료만 마셨을 때보다 유기산 농도가 낮은 것은 당 섭취 후 마신 생수가 구강 내 유기산 농도를 희석시킨 결과로 여겨진다”며 “탄산음료나 설탕 함유 음료 섭취 후 바로 물을 마시면 유기산을 희석시키거나 구강 내 유기산 잔류량을 감소시켜 충치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한국치위생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건강이 궁금할 땐 - 하이닥(www.hidoc.co.kr)
저작권ⓒ ㈜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이닥 공식 SNS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건강을 위한 첫걸음 - 하이닥 ⓒ ㈜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