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비안 베이 '원조 파도풀'에 새 임무를 부여한 남자

김창훈 입력 2017. 7. 2. 15:08 수정 2017. 7. 2. 22:4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달 30일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내 워터파크 캐리비안 베이 인공 파도풀에서 수압을 이용해 공중 회전과 점프를 선보이는 '플라이보드쇼'가 열렸다.

폭 120m에 길이가 104m인 파도풀에서는 올해 플라이보드쇼 이외에도 오후 5시 이후엔 3만원을 내고 진짜 서핑을 즐길 수 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삼성물산 리조트사업부 유양곤 콘텐츠그룹장 인터뷰

삼성물산 리조트사업부 유양곤 콘텐츠그룹장

국내 최초 인공 파도풀 서핑

LED 야간공연 등 변화 시도

새 프로그램 호응 기대 이상

지난달 30일 플라이보드쇼가 펼쳐진 경기 용인시 캐리비안 베이 인공 파도풀 옆에서 삼성물산 리조트사업부 유양곤 콘텐츠그룹장이 활짝 웃고 있다. 삼성물산 제공

지난달 30일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내 워터파크 캐리비안 베이 인공 파도풀에서 수압을 이용해 공중 회전과 점프를 선보이는 ‘플라이보드쇼’가 열렸다. 공중에서 펼쳐지는 쇼에 수영복 차림의 젊은이들이 열광하자 초초하게 지켜보던 삼성물산 리조트사업부 유양곤(45) 콘텐츠그룹장의 얼굴에 미소가 스쳤다. 그는 “플라이보드쇼는 올해 처음 시도했는데 반응이 너무 좋아 다행”이라고 말했다.

1996년 개장한 국내 1호이자 최대 규모 워터파크 캐리비안 베이가 올해 확 달라졌다. 변화의 중심은 21년간 물놀이 용도로만 사용된 파도풀이다. 지난해 말부터 에버랜드 콘텐츠를 총괄한 유 그룹장은 “경쟁 워터파크들이 워낙 많이 생기면서 캐리비안 베이는 상대적으로 식상하다는 평가가 나와 항상 고민이었다”며 “국내 원조 파도풀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고 싶었다”고 말했다.

폭 120m에 길이가 104m인 파도풀에서는 올해 플라이보드쇼 이외에도 오후 5시 이후엔 3만원을 내고 진짜 서핑을 즐길 수 있다. 국내 최초의 인공 파도풀 서핑 체험이다. 지난해 주말에만 열렸던 ‘클럽 DJ 파티’는 매일 파도풀 주변을 흥겨운 음악으로 물들인다.

올해 여름 캐리비안 베이 인공 파도풀 옆에서 매일 열리는 클럽 DJ 파티. 삼성물산 제공

호응은 기대 이상이다. 이달 초 끝내려 했던 플라이보드쇼는 다음달 15일까지 연장됐고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을 곁들인 야간 공연까지 추가됐다. 최대 40명이 참여할 수 있는 서핑은 평일에도 30명 정도가 꾸준히 즐기고 있다. 유 그룹장은 “최대 성수기(7월 말~8월 초)에 제대로 된 평가를 받겠지만 새 프로그램에 대한 초기 반응은 고무적”이라며 “너무 시끄럽지 않을까 걱정했던 DJ 무대 주변 선베드를 가장 먼저 차지하는 것을 보면 요즘 세대는 다르다는 것을 새삼 느낀다”고 말했다.

유 그룹장은 한양대 응원단 ‘루터스’ 단장 출신으로, 대학 시절부터 이벤트 대행사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1998년 에버랜드 입사 이후엔 굵직한 사내행사 진행을 도맡았다. 남다른 이력을 가진 그는 “이벤트는 단순 관람이 아닌 직접 참여가 중요하다”며 “국내외 전문 업체들과 손잡고 최신 정보기술(IT)을 접목해 색다른 ‘경험가치’를 제공하는 이벤트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캐리비안 베이에서 국내 최초로 시도된 인공 파도풀 서핑을 즐기는 이용자들. 삼성물산 제공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