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컵' 국내 7~8월 정식 수입될 듯

남지원 기자 입력 2017. 5. 14. 15:38 수정 2017. 5. 14. 21:5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ㆍ개당 2만~4만원 ‘반영구적’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고 편리해 여성들에게 호평받고 있는 ‘생리컵’이 국내에서도 곧 정식 수입돼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14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최근 생리컵을 만들거나 수입하려는 업체 5~6곳이 식약처와 상담을 진행 중이며 이 중 한 수입업체가 곧 수입허가 신청서를 제출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생리컵은 의약외품으로 식약처의 허가를 받아야 수입할 수 있다. 식약처는 최대 55일인 사전검토 기간에 이 업체가 제출한 수입허가 신청자료를 살펴보고 문제가 없으면 최대한 빠르게 사전검토허가서를 발급해줄 방침이다. 최대 25일간의 정식 수입허가절차까지 거치면 7~8월쯤 국내에서도 정식 수입된 생리컵을 구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실리콘 재질의 작은 컵 모양인 생리컵은 인체에 삽입해 생리혈을 받아낼 수 있는 도구다. 해외에서는 이미 대중화돼 있지만 국내에서는 식약처의 안전성·유효성 검사를 통과한 제품이 없어 판매가 원천 금지돼 있었다. 하지만 ‘해외 직구’ 등의 방식으로 생리컵을 구매해 사용한 여성들 사이에서 개당 2만~4만원대로 저렴하면서도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고, 일회용 생리대에 비해 위생적이며 편리하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국내에서도 생리컵을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정식으로 수입해 달라는 요구가 커져 왔다.

<남지원 기자 somnia@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