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안녕' 최악의 남편에 부적격자 일침.. 신동엽 표 사이다

이혜미 입력 2017. 4. 11. 06: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왕으로 군림하는 남편에 신동엽과 최태준이 사이다 일침을 가했다.

10일 KBS2 '안녕하세요'에서는 지나치게 가부장적인 남편 탓에 속 앓이 하는 아내의 사연이 공개됐다.

신동엽은 지금 가장 큰 문제는 이 같은 남편의 가부장적 태도가 아들에게 대물림 될 수 있다는 거라며 "세상은 바뀐다. 아들도 똑같이 크면 사회 부적격자가 될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왕으로 군림하는 남편에 신동엽과 최태준이 사이다 일침을 가했다. 

10일 KBS2 ‘안녕하세요’에서는 지나치게 가부장적인 남편 탓에 속 앓이 하는 아내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 남자를 고쳐 달라는 제목으로 ‘안녕하세요’에 도착한 사연. 고민인은 밤마다 퇴근한 남편을 위해 고기를 구워주고 있다며 “직접 구워주면 안 되냐고 하니 삐쳐서 일주일간 말도 안 하더라”고 토로했다. 심지어 7년의 결혼생활 동안 남편이 집안일 한 번 해준 적이 없다는 것이 고민인의 설명. 

이에 남편은 “이 정도가 고민이면 세상에 고민이 아닌 게 없을 것”이라 일축하며 “나는 고기를 구울 수 없다. 힘들게 일하고 돌아오지 않았나”라고 집안일을 할 수 없는 이유도 밝혔다. 

이에 신동엽은 “난 이해가 안 되는 게 아내는 왜 저 요구를 다 들어주나?”라며 고민인을 향하 답답함을 토로했다. 고민인은 “처음엔 얘기를 했으나 남편은 문제라 생각하지 않더라”고 답했다. 

심지어 남편의 야식 값으로 생활비가 동이나 고민인은 5년간 제대로 된 옷 한 벌 구입하지 못한 상황이다. 일주일 고민 끝에 5천 원짜리 커피를 겨우 마실 정도라고. 그럼에도 남편은 “이걸 줄일 순 없다. 그럼 내가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없지 않나”라고 주장했다. 

이에 신동엽은 “현대인 중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사람은 없다. 술과 고기 없이 스트레스를 풀 수 없다는 건 납득하기 어렵다”라고 강하게 일갈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고민인은 “남편이 10년 후 생계를 직접 책임지라고 하더라. 공무원 준비 중인데 내 자신이 처량했다. 아이 키우면서 공부도 못하고 경력도 끊겼고”라는 고백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최태준은 “‘10년 후에 내가 널 행복하게 해줄게’가 정답이다. 돈을 벌어오라는 건 말도 안 된다”라고 남편의 황당한 주문을 꼬집었다. 신동엽은 지금 가장 큰 문제는 이 같은 남편의 가부장적 태도가 아들에게 대물림 될 수 있다는 거라며 “세상은 바뀐다. 아들도 똑같이 크면 사회 부적격자가 될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