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배우 엠마 톰슨 "트럼프의 숙박초대 거절한 적 있다"

입력 2017. 3. 25. 00: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케임브리지 출신의 지적인 영화배우이자 페미니스트로 널리 알려진 엠마 톰슨(58)이 1990년대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서 '숙박 제의'를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혀 화제가 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USA투데이와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톰슨은 스웨덴 토크쇼 '스카블란'에 출연해 1998년 정치영화 '프라이머리 컬러'를 촬영할 당시의 일화를 소개했다.

어쨌든 톰슨이 트럼프의 제의를 거절한 뒤 둘은 만난 적이 없다고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케임브리지 출신의 지적인 영화배우이자 페미니스트로 널리 알려진 엠마 톰슨(58)이 1990년대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서 '숙박 제의'를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혀 화제가 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USA투데이와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톰슨은 스웨덴 토크쇼 '스카블란'에 출연해 1998년 정치영화 '프라이머리 컬러'를 촬영할 당시의 일화를 소개했다.

그녀는 토크쇼 호스트 프레더릭 스카블란에게 "트럼프가 내게 나오라고 제안한 적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존 트라볼타와 함께 영화를 촬영하던 무렵 톰슨은 로스앤젤레스(LA)에 있는 유니버설영화사 부지의 이동주택에 머물고 있었다.

그때 전화벨이 울려서 수화기를 들었더니 "안녕하세요, 도널드 트럼프요"라는 목소리가 들렸다는 것이다.

그녀가 "정말인가요. 어쩐 일이시죠"라고 답했더니 트럼프가 자신의 트럼프타워에 와서 묵을 것을 제안했다고 한다. 트럼프타워가 매우 편안하다는 자랑까지 늘어놓았다고 한다.

"왜, 저한테 그러시는 거죠"라고 되묻자 트럼프에게서 "알다시피, 우리가 잘 지내볼 수도 있고, 또 언젠간 저녁식사라도…"라는 답이 돌아왔다고 한다.

당시 톰슨은 프로듀서 케네스 브리너와 막 이혼했을 무렵이었다고 한다.

어쨌든 톰슨이 트럼프의 제의를 거절한 뒤 둘은 만난 적이 없다고 했다.

토크쇼 진행자는 톰슨에게 "퍼스트레이디가 될 뻔하셨네요"라고 농담했다.

묘하게도 톰슨이 '프라이머리 컬러'에서 맡았던 역할은 트럼프가 대선에서 맞붙은 힐러리 클린턴을 모델로 한 타이틀 롤이었다.

oakchul@yna.co.kr

☞ '10대 성폭행 SNS 생중계' 모두 구경만… 신고의무 논란
☞ 드라마 '중도하차' 구혜선에 엄정화가 남긴 말
☞ 이순자 "우리 내외도 5·18 희생자…29만원은 왜곡보도"
☞ 숙박앱 '여기어때' 해킹…고객에 "○월○일 ××서" 문자
☞ 우는 아이 볼 움켜쥐고 강제로 밥 먹인 보육교사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