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할리우드]노출 화보 논란, 엠마 왓슨 "페미니즘은 자유로운 선택"

입력 2017. 3. 6. 07:4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노출화보 논란에 휩싸인 엠마 왓슨이 입장을 밝혔다.

그는 최근 베니티페어 3월호 화보에서 노브래지어 차림에 흰색 크로켓 재킷을 입었다.

현재 엠마 왓슨의 화보를 놓고 SNS에서는 찬반 양론이 팽팽히 오가고 있다.

열정적 페미니스트가 토플리스 화보를 찍을 있느냐는 비판과 엄격한 드레스코드를 적용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는 옹호론이 맞서는 상황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노출화보 논란에 휩싸인 엠마 왓슨이 입장을 밝혔다.

그는 최근 베니티페어 3월호 화보에서 노브래지어 차림에 흰색 크로켓 재킷을 입었다. 페미니스트들이 엠마 왓슨에 비난을 퍼부었다.

엠마 왓슨은 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페미니즘이 무엇인지에 대해 얼마나 많은 오해가 있는지 항상 나에게 알려준다”면서 “페미니즘은 여성에게 선택권을 부여하는 것이다. 다른 여성을 때리는 스틱이 아니다. 자유, 해방, 평등에 관한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같은 논란이 “혼란스럽다”라고 답했다.

이 사진이 공개되자 데일리 메일의 칼럼니스트 줄리아 하틀리-브루어는 트위터에 “페미니즘, 페미니즘... 임금 격차...나는 왜 진지하게 받아들여지지 않는 걸까? 페미니즘... 오, 여기 내 가슴이야!”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커리어를 띄우기 위해 가슴을 보여주면서 성차별에 맞서 싸우고 있다고 주장할 수는 없다”라고 비판했다.

현재 엠마 왓슨의 화보를 놓고 SNS에서는 찬반 양론이 팽팽히 오가고 있다. 열정적 페미니스트가 토플리스 화보를 찍을 있느냐는 비판과 엄격한 드레스코드를 적용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는 옹호론이 맞서는 상황이다.

한편 엠마 왓슨은 오는 16일 디즈니 실사영화 '미녀와 야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 출처=베니티페어 인스타그램, 줄리아 하틀리-브루어 트위터]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사진 및 기사 구매 content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