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연지 1년도 안 됐는데..청년 점포 줄줄이 폐업

입력 2017. 2. 25. 20:38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앵커멘트 】 청년 일자리 창출과 전통시장 활성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정부와 지자체가 청년 점포사업을 지원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됐던 이 청년 점포들이 문을 연 지 1년도 채 되지 않아 폐업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김영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점심 시간, 충북 청주의 한 전통시장.

지난해 부터 시장 한 쪽에 야심차게 창업한 청년 점포들이 줄지어 영업을 하고 있지만, 손님이 없어 휑합니다.

▶ 인터뷰 : 성민석 / 청년 점포 상인 - "한두 집들이 빠져나가고부터 으?으?가 안 돼 저희들도 많이 타격을 입고 있습니다."

또 다른 시장의 상황은 더욱 심각합니다.

곳곳의 청년 점포마다 불이 꺼져 있고, 가게를 내놓은 곳도 눈에 띕니다.

▶ 스탠딩 : 김영현 / 기자 - "이 시장에는 10곳의 청년 점포가 입점 돼 있는데 1년도 채 되지 않아 6곳이 영업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청년들의 경험이 부족한데다 시장마저 침체 돼 있고, 임대료 등 주로 초기 비용 지원에 초점을 둔 정책이 현실성이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김영호 / 청년 점포 상인 - "(컨설팅 등) 지속적인 관리가 떨어지다 보니까 현재 폐업하고 있는 곳이 늘어나는 것 같습니다."

전국 전통시장 35곳에 청년 점포는 모두 330여 개.

정부와 지자체는 올해도 200여 개의 청년 점포를 세울 계획이지만, 실적 위주의 겉도는 지원 속에 오늘도 청년 점포가 하나 둘 문을 닫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영현입니다. [ yhkim@mbn.co.kr ]

영상취재 : 박인학 기자 영상편집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