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리포트] 트럼프, '성 소수자'도 제한..화장실 권리 보호 지침 폐지

장선이 기자 입력 2017. 2. 22. 12:5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반이민 행정명령'에 이어, '성 소수자'에 대한 권리도 제한하고 나섰습니다.

미국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트랜스젠더 학생들의 학교 내 화장실 권리 보호 지침을 공식적으로 폐기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트랜스젠더 학생 화장실 권리 보호 지침은 성전환 학생이 자신의 성 정체성에 맞게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한 조치로,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적극적으로 추진한 정책입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화장실을 이용할 때 출생증명서상 기재된 성별을 따라야 합니다.

트랜스젠더 평등 국립센터 매리 키슬링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지 한 달 하루 만에 성 소수자를 전면적으로 공격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미 대도시에선 반이민 정책 반대 시위와 함께 성 소수자들의 시위가 연일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 미국 워싱턴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앞에서는 성 소수자 인권운동가들이 춤을 추고 포옹하며, 키스를 하는 시위를 벌였고, 뉴욕에선 미국 대통령직을 장례식으로 표현하며 트럼프 정부의 성 소수자 정책을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시위 참가자 : 나는 나 자신의 주권을 위해 나왔습니다. 내 권리의 미래가 어떻게 될지 걱정이 됩니다. 나는 성 소수자이고, 25년 이상 뉴욕에 살지만, 내 평생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을 본 적이 없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반이민 등 14개 행정명령에 서명하며, 성 소수자는 공무원을 할 수 없도록 제한하는 행정명령 초안 작성을 준비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백악관은 예상을 깨고 오바마 행정부에서 마련된 성 소수자 보호 관련 행정명령은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마음을 바꾼 데는 동성애자 인권 신장을 지지했던 맏딸 이방카와 사위 재러드 쿠슈너가 역할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이번 화장실 권리 보호 지침 폐기로 성 소수자 차별이 다시 현실화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장선이 기자sun@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