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초 전유상, 차범근 축구대상 수상

입력 2017. 2. 2. 14:04 수정 2017. 2. 2. 15: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해 대교 눈높이 초등리그 왕중왕전 최다득점을 기록한 서울 대동초 전유상이 제29회 차범근 축구대상을 받았다.

전유상은 2일 성남시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 다목적홀에서 열린 차범근 축구대상 시상식에서 상패와 장학금 200만원을 받았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장학금 200만원과 상패, 베스트 11과 최우수여자선수에게는 장학금 100만원, 최우수지도자상에게는 상금 200만원과 상패가 돌아갔다.

차범근축구대상은 1988년 제정해 매년 시상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성남=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제29회 차범근 축구대상 수상자들이 2일 성남시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 다목적홀에서 열린 차범근 축구대상 시상식을 마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17.2.2

(성남=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지난해 대교 눈높이 초등리그 왕중왕전 최다득점을 기록한 서울 대동초 전유상이 제29회 차범근 축구대상을 받았다.

전유상은 2일 성남시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 다목적홀에서 열린 차범근 축구대상 시상식에서 상패와 장학금 200만원을 받았다.

베스트 11은 전유상을 비롯해 허동민(서울 대동초), 송한록(포항제철동초), 송호(순천중앙초), 김지원(서울 신청초), 이은규(경남남해초), 이동현(광양 제철남초), 송준휘(익산 이리동초), 강현준(전주 조촌초), 장남웅(경기 신곡초), 이민재(전남 영광초)가 뽑혔다.

최우수여자선수상은 박수정(포항 상대초), 최우수감독상은 박진희 감독(경남 남해초)이 선정됐다.

차범근 축구대상은 대한축구협회와 한국유소년축구연맹, 한국여자축구연맹, 전국 시도 축구연맹이 추천한 후보를 대상으로 심사 과정을 거쳐 선정했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장학금 200만원과 상패, 베스트 11과 최우수여자선수에게는 장학금 100만원, 최우수지도자상에게는 상금 200만원과 상패가 돌아갔다.

장학금과 상금은 대한축구협회가 지원한다.

차범근축구대상은 1988년 제정해 매년 시상하고 있다.

이동국(전북현대·4회), 박지성(5회), 기성용(스완지시티·13 회), 황희찬(잘츠부르크·21회), 백승호(FC바르셀로나·22회), 이승우(FC바르셀로나·23회) 등도 이 상을 받았다.

cycle@yna.co.kr

☞ "너무 바빠요"…'도깨비' 주연 배우들 포상휴가 모두 불참
☞ '촛불 비하' 김진태, 검찰 무혐의 처분에 안심했다 '낭패'
☞ 유럽여행 휴가뒤 첫 출근길 사무실 복도서 심장마비 사망
☞ 이동건-지연, 2년 열애 마침표…"좋은 선후배로 돌아갑니다"
☞ 한국인에 돈 뜯어냈다 얼차려 받은 필리핀 경찰들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