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줌人] 설리는 한국의 '킴 카다시안'을 꿈꾸나

이승미 입력 2017. 1. 6. 11:14 수정 2017. 1. 6. 12:3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설리는 한국의 '킴 카다시안'을 꿈꾸는 걸까.

설리의 인스타그램은 대중이 가장 관심을 갖는 스타의 SNS 계정 중 하나다. 설리라는 스타에 대한 본래의 인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설리의 인스타그램이 유난히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는 이유는 SNS을 사용하는 설리의 남다른 방식 때문이기도 하다.

대부분의 연예인, 특히 아이돌이나 아이돌 출신의 연기자들은 SNS를 팬들과의 소통 창구로 사용한다. 팬들과 대중이 시선이 자신의 SNS를 향해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자신의 사생활과 관련된 사진이나 글을 게시할 때는 신중에 신중을 기한다. 그렇기 때문에 SNS에 올린 게시물로 인해 논란에 휩싸였을 경우, SNS로 대중에게 사과의 인사를 전하기도 한다.

하지만 설리의 SNS 사용법은 조금 다르다. 설리는 자신의 SNS에 대중의 관심과 시선이 쏠려 있다는 걸 충분히 인식하고 있음에도 대중이 어떤 평가를 내리던 신경 쓰지 않고 자신이 올리고 싶은 모든 자신의 일상을 게재한다. 자신의 셀카부터 소소한 일상은 물론, 공개 연인인 최자와의 알콩달콩한 모습을 올린다. 공개 열애 중이라 하더라고 일반적인 아이돌 그룹 출신 스타들이 연인과의 사진을 SNS에 공개하지 않는 것과 다른 행보다. 당당히 연애와 사랑을 즐기는 설리의 모습은 대중의 응원과 지지를 받는다.
 

하지만 대중의 뜨거운 관심을 받는 건 이런 소소한 일상의 사진이 아니다. 자신의 성적 매력을 어필하려는, 가끔은 그 수위가 굉장히 아슬아슬해 보이는 사진들이다. 특히 최근 그 수위는 한층 높아졌다. 3일에는 아슬아슬한 슬립을 입고 누워 있는 사진을 올려 화제의 중심에 섰다. 마치 하의를 입지 않은 것처럼 보이는 사진 속 설리는 성적 상상력을 불러일으키는 도발적인 포즈로 시선을 끌었다. 이에 이어진 엄청난 네티즌의 반응에도 설리는 아랑곳 하지 않고 3일 뒤에 남성 성기를 연상시키는 모양의 볶음밥 사진을 올렸다.

이전에도 설리는 충분히 성적 상상력과 묘한 분위기를 불러일으킬 만한 사진을 꾸준히 올렸다. 하지만 이전의 사진들은 '비유적으로 보이는' 사진들이었고 이에 대한 대중의 반응도 성적인 의도가 있다vs없다로 나뉘었다. 하지만 최근 설리가 공개하는 사진들은 굉장히 노골적이고 직접적이다.

또한 설리는 SNS에 '로리타' 이미지를 연상시키는 컨셉의 사진들을 올려 네티즌으로부터 질타를 받은 바 있다. 10대 청소년에게 영향력을 끼치는 스타로서 '로리타' 이미지의 사진을 찍는 것 만큼은 경솔했다는 반응이었다. 하지만 당시 설리는 해당 사진에 쉴새 없이 달리는 네티즌들의 질타에도 그 어떤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이에 대한 설리의 반응은 최근에 나왔다. 언제나 처럼 자신의 SNS를 통해. 자신의 셀카 사진과 함께 첨부된 '로리타 로리타 적당히 해라. 알마즌 데 가서 욕하렴 내 이쁜 얼굴이나 보고'라는 저격글과 함께.
 
사진=킴 카다시안 인스타그램
사진=킴 카다시안 인스타그램


이런 설리의 행보는 미국의 킴 카다시안을 떠올리게 한다. 힐튼 호텔의 상속녀인 패리스 힐튼은 '측근'으로 먼저 알려진 킴 카다시안은 현재 패리스 힐튼을 뛰어넘는 화제의 스타로 승승장구하고 있다. 특히 킴 카다시안은 리얼리티 방송과을 통해 자신의 일상을 가감 없이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킴 대중의 가장 관심을 갖는 부분은 그녀의 SNS다. 킴 카다시안은 SNS에 자신의 신체 특정부위를 클로즈업한 사진과 노출 의상 사진 등 자신의 성적 매력을 부각하는 사진을 끊임없이 올렸고 미국 네티즌들을 이를 질타했다.

사실 이런 킴 카다시안의 행보는 할리우드 내에서는 그리 충격적인 것이 아니다. 앞서 많은 팝스타와 헐리우드 배우들이 SNS를 통해 자신을 과시하는 사진을 많이 올렸다. 하지만 킴 카다시안이 '관심'보다 '질타'를 더 많이 받는 이유는 '킴 카다시안의 정체성'에 있다. 뚜렷한 작품활동이나 대표작없이 오로지 브랜드 런칭 행사나 파티 현장에서만 볼 수 있는 킴 카다시안은 미국 대중으로부터 '액터(actor)'나 '싱어(Singer)'라는 특정 타이틀이 아닌 '저스트 셀러브리티(Just Celebrity)'로 분류된다.

현재 한국 대중에게 설리의 위치도 비슷하다. 설리는 지난 2015년 8월 걸그룹 에프엑스를 탈퇴했다. 이후 연기자로 전향했지만 뚜렷한 결과물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이전에 에프엑스 탈퇴 전에도 드라마 '아름다운 그대에게', 영화 '패션왕' '해적: 바다로 간 산적' 등에 출연했지만 연기적으로 아쉬운 평가를 받았고 대중에게 자신을 배우로 각인시키는 데 실패했다. 지난 해에 올해 개봉 예정인 김수현 주연의 영화 '리얼' 촬영을 마치긴 했지만 이외에 아직 대중에게 배우로서 그 어떤 모습도 보여주지 않았다. 다시 말해 설리는 오직 'SNS'로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 '연기자'로서 그 어떤 성취와 결과물을 만들어 '배우'로서 입지를 단단히 다지기 전에 '셀러브리티'로서 SNS로 수많은 화제와 논란을 양산하고 있는 셈이다.

설리는 셀러브리티로 남을 것인가, 배우로 성장할 것인가. 본인에게 달린 일이다.

smlee0326@sportschosun.com, 사진=스포츠조선DB, 설리 인스타그램, 킴 카다시안 인스타그램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