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기내난동 임범준씨 영구 탑승거부 검토

임해중 기자 입력 2016. 12. 27. 11:46 수정 2016. 12. 27. 16:1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한항공이 최근 하노이∼인천행 여객기(KE480)에서 만취 상태로 난동을 벌인 승객인 임범준씨에 대한 탑승거부 조치를 내렸다.

대한항공이 탑승거부 조치를 내린 승객은 임씨가 처음이다.

27일 지창훈 대한항공 사장은 서울 공항동 대한항공 훈련센터에서 기내난동을 벌인 승객 실명을 공개하며 임씨의 탑승거부를 포함하는 기내 안전개선 대책을 발표했다.

이날 대한항공은 기내 난동 및 폭력을 행사한 탑승객에 대한 블랙리스트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일단 탑승거부조치..".테이저건도 적극적으로 사용"
기내 안전개선 대책을 발표하고 있는 지창훈 대한항공 사장(중앙)/News1

(서울=뉴스1) 임해중 기자 = 대한항공이 최근 하노이∼인천행 여객기(KE480)에서 만취 상태로 난동을 벌인 승객인 임범준씨에 대한 탑승거부 조치를 내렸다. 임범준씨는 중소기업인 두정물산 임병선 사장의 아들이다.

이달 29일 하노이행 비행기를 예약했던 임씨는 앞으로 대한항공 여객기 이용이 사실상 어렵게 됐다. 대한항공이 탑승거부 조치를 내린 승객은 임씨가 처음이다. 영구 탑승거부도 검토하겠다는 것이 대한항공 입장이다.

27일 지창훈 대한항공 사장은 서울 공항동 대한항공 훈련센터에서 기내난동을 벌인 승객 실명을 공개하며 임씨의 탑승거부를 포함하는 기내 안전개선 대책을 발표했다. 지 사장은 "기내안전을 위해 상습적으로 행패를 부리는 승객에 대한 탑승거부 조치를 시행할 방침"이라며 "영구 탑승거부 조건 등 구체적인 방안은 차후에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대한항공은 기내 난동 및 폭력을 행사한 탑승객에 대한 블랙리스트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이와 함께 대한항공은 기내 난동을 효과적으로 제압할 수 있도록 남자 승무원을 더 확충하기로 했다. 임씨 사례처럼 구두 경고에 응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난동을 부리는 승객은 여승무원만으로 진압하기 어렵다는 생각에서다.

대한항공 승무원 6800명 중 남성 비율은 10% 수준인 700명에 불과하다. 고용 비율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여객기 한대당 남승무원이 최소한 한명 이상 탑승이 가능한 수준까지 끌어올린다는 게 대한항공 계획이다.

한편 이날 대한항공은 테이저건을 보다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승무원에 대한 항공보안훈련을 강화하는 것을 골자로 한 기내 안전 개선 대책을 발표했다.

haezung2212@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