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최순실 회사끼리 '수상한 거래'..내역서 입수

하현종 기자 입력 2016. 10. 22. 20:15 수정 2016. 10. 22. 21:2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이번에는 독일로 한 번 가보겠습니다. 최순실 씨가 독일에 회사 여러 개를 세운 건 이미 확인된 사실이죠. 돈을 빼돌리거나 세탁하려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돼 왔는데 SBS가 이들 회사 간의 은행거래 내역을 입수했습니다.

하현종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달 5일 비덱스포츠 명의로 개설된 독일 도이체방크 계좌의 입출금 내역서입니다.

현재 잔액은 4만 6천642유로, 우리 돈 5천500만 원 정도입니다.

그런데 입금 내역을 보니 수상한 거래가 눈에 띕니다.

지난달 13일, 최순실 씨가 만든 더블루K 독일법인이 역시 최 씨 명의의 비덱스포츠에 2천975유로, 우리 돈 약 360만 원을 입금합니다.

입금 명목은 건물 임대료.

그런데 두 회사는 모두 최순실 씨 소유이고, 주소지도 둘 다 최 씨 소유의 비덱타우누스 호텔입니다.

한 사람이 같은 건물에 회사를 두 개 등록해 놓고 임대료를 주고받은 겁니다.

전형적인 돈세탁 냄새가 납니다.

[세무 전문가 : 가공의 거래를 통해서 해외에서 필요한 비자금이라든지 리베이트 자금, 그런 돈을 만든다든지 아니면 경우에 따라서 자식에게 해외거래를 통해서 상속이나 사전증여를 한다든지….]

비덱스포츠로 흘러간 더블루K 독일법인의 돈은 한국의 쌍둥이 회사 더블루K로부터 건네졌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k스포츠 재단에서 더 블루K, 그리고 독일 더블루K와 비덱스포츠로 이어지는 의혹 가운데 중간고리가 드러난 것일 수 있습니다.

최순실 씨가 설립한 두 회사 간의 수상한 돈거래 내역을 보다 깊이 캐보면, 최 씨와 K스포츠 재단과의 연결고리를 찾는 단서를 발견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 미르·K스포츠 수사…재단 임원 10여 명 출국금지
 

하현종 기자mesonit@sbs.co.kr

Copyright©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