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한림원, 밥딜런과 연락포기.."시상식 안와도 영예는 불변"

입력 2016. 10. 18. 09:46 수정 2016. 10. 18. 09:5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노벨 문학상을 시상하는 스웨덴한림원이 올해 수상자인 미국 가수 밥 딜런(75)과의 연락을 포기했다고 밝혔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사라 다니우스 스웨덴한림원 사무총장은 17일(현지시간) "현재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다"고 국영 라디오 SR에 밝혔다.

그는 "딜런과 가장 가까운 공동 제작자에게 전화와 이메일로 연락했고 친절한 답변을 받았다"며 "현재 그것으로 충분하다"고 말했다.

딜런은 지난 13일 올해 노벨 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됐지만, 이에 대해 지금까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발표 당일 저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콘서트에서도 딜런은 노벨상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하지 않은 채 노래만 불렀다.

노벨상 수상자들은 매년 12월 10일 스톡홀름에서 열리는 시상식에 참석해 수상 연설을 한다.

다니우스 사무총장은 딜런의 참석 여부에 대해 "걱정하지 않는다. 나타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가 원치 않는다면 오지 않겠지만, 어떤 경우에도 (시상식은) 큰 축제가 될 것이고, 영예는 그의 것"이라고 덧붙였다.

딜런은 "위대한 미국 노래 전통에서 새로운 시적 표현을 창조해 냈다"는 스웨덴한림원의 평가와 함께 가수로서는 처음 노벨 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됐지만, 문학계와 음악계에서는 그의 수상을 두고 적격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딜런은 1988년 이후 꾸준히 콘서트 투어를 하고 있으며, 이번 시즌 투어는 다음 달 23일 마무리된다.

mi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