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기억' 노란우산 프로젝트 세종서 열려

입력 2016. 7. 23. 18:34 수정 2016. 7. 23. 18:4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해수부 앞 세월호 기억 노란우산 (세종=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세월호 기억 노란우산 프로젝트' 관계자와 세종시민들이 23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 인근 소리동산에서 노란 우산을 펼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세월호 희생자 가족에게 위로를 전하고,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실이 밝혀지길 바라는 의미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는 제주, 인천, 광주에 이어 전국에서 네 번째로 열렸다. 2016.7.23 soyun@yna.co.kr

(세종=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세월호 기억 노란우산 프로젝트' 관계자들이 23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 뒤 소리동산에서 노란우산을 펼쳐 보이는 행사를 했다.

이 프로젝트는 세월호 참사를 되새기고, 희생자 가족에게 위로와 응원을 전하는 의미에서 지난달 제주에서 시작됐다.

이날 세월호 기억 노란우산 프로젝트 관계자와 세종시민 300여명은 해양수산부 앞에서 우산을 펼치는 퍼포먼스를 하고서 정부세종청사 주변을 한 바퀴 행진했다.

희생 학생들의 꿈을 담은 '기억목걸이' 전시회와 문화공연, 세월호 유가족 간담회도 이어졌다.

노란우산 프로젝트 관계자는 "세월호 참사의 아픔을 기억하고, 해양수산부에 세월호를 온전히 인양하라는 의미를 전달하기 위해 모였다"고 설명했다.

이번 행사는 제주, 인천, 광주에 이어 전국에서 네 번째다.

해수부 앞 세월호 기억 노란우산 (세종=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세월호 기억 노란우산 프로젝트' 관계자와 세종시민들이 23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 인근에서 노란우산을 펼치고 행진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세월호 희생자 가족에게 위로를 전하고,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실이 밝혀지길 바라는 의미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는 제주, 인천, 광주에 이어 전국에서 네 번째로 열렸다. 2016.7.23 soyun@yna.co.kr

soyun@yna.co.kr

☞ '냉장고에 시신 보관' 여친 엽기 살인 40대 오늘 영장
☞ 검사, 경찰, 운동선수까지…한국에 '성도착 범죄' 많은 이유는
☞ 부산 이어 울산서도 "가스냄새 진동" 신고 잇따라
☞ '포켓몬 고' 하려고 대형건물 GPS 조작?…위법성 논란
☞ '넌 왜 영수증 못받니?'…학비지원 받는 학생 숨고 싶은 날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