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 수석 처제, 3년 전 조세회피처로 국적 변경

입력 2016. 7. 20. 18:18 수정 2016. 7. 20. 19:2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처제가 3년 전 조세회피처로 알려진 중미 국가로 국적을 바꾼 것으로 확인됐다.

우 수석의 부인 4자매가 지분을 각각 ¼씩 보유하고 있는 서울 서초구 반포동 소재 빌딩의 등기부를 보면 우 수석의 처제 이모(41)씨는 2013년 9월 세인트크리스토퍼네비스 국적을 취득했다.

세인트크리스토퍼네비스는 영국령이었다가 1983년 독립한 북미 카리브해의 섬나라로 세인트키츠네비스로도 불린다. 소득에 세금을 물리지 않는 조세회피처로 알려졌다.

독일의 주간지 슈피겔은 2013년 세인트크리스토퍼네비스의 시민권이 25만 달러(약 2억 8천만원) 선에서 거래된다고 보도한바 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