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270만원 받는 대체 선장?..'정식 선장' 확인

강버들 입력 2016. 7. 14. 21:01 수정 2016. 7. 14. 22:5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침몰하는 세월호에서 누구보다 먼저 빠져나갔던 이준석 선장. 당시 선장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는 비난에 대해서 자신은 월급 270만 원을 받는 대체 선장이라면서 책임을 회피한 바 있습니다. 그런데 이 선장이 제대로 된 월급을 받는 진짜 선장이었다는 정황을 JTBC 스포트라이트 취재진이 확인했습니다.

강버들 기자입니다.

[기자]

속옷 차림으로 해경 구명정에 옮겨 타는 이준석 선장.

자신이 선장이라는 사실도 밝히지 않은 채 승객들을 버리고 가라앉는 세월호를 빠져나왔습니다.

재판 과정에선 자신은 휴가를 간 세월호 원래 선장을 대신하는 계약직 선장으로 책임질만한 위치에 있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일반 선장들이 받는 월급에 훨씬 못 미치는 270만 원을 받는 대체 선장이었다는 겁니다.

그런데 최근 세월호 유류품 사이에서 발견된 이 선장의 골프 가방입니다.

가방 안의 통장에는 청해진해운으로부터 매달 400만 원가량이 입금된 내역이 남아 있습니다.

취재진이 해양수산부를 통해 확인한 결과 이 선장은 월 평균 400만 원을 받는 정식 선장이었습니다.

대체 선장이라고 했던 이준석 선장의 주장은 처벌과 비난을 줄여보려는 거짓이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앵커]

오는 일요일 밤 9시 40분 <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 에선 세월호 인양을 앞두고 미수습자 가족들의 못다한 이야기를 방송합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