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채인식·S펜 강화.. '갤럭시노트7' 내달 2일 공개

박세환 기자 입력 2016. 7. 14. 04:0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삼성, 뉴욕 등 3곳서 동시 선봬.. 인기 갤럭시S7과 시너지 위해 '6' 건너뛰고 '7'로 최종 결정
13일 삼성전자가 공개한 캘럭시 노트7 공개행사 초청장. 삼성전자는 다음 달 2일 미국 뉴욕과 영국 런던,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동시에 공개행사를 진행한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의 차기 갤럭시 노트 모델명이 ‘갤럭시 노트7’으로 확정됐다. 전작인 ‘5’에서 ‘6’을 건너뛰고 ‘7’로 최종 결정된 것이다. 다음 달 2일 미국 뉴욕과 영국 런던,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등 3곳에서 동시에 공개될 갤럭시 노트7 제품에는 홍채인식 기능과 함께 전작보다 강화된 ‘S펜’ 기능이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7 공개행사(언팩) 초대장을 글로벌 주요 미디어와 파트너, 개발자에게 발송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3월 출시해 큰 인기를 모은 갤럭시S7과의 시너지를 위해 모델명이 7로 정해졌다. 삼성전자는 매년 갤럭시 노트 시리즈를 9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국제가전박람회(IFA)에서 공개해 왔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장소를 미국 뉴욕으로 바꾸고 공개 시점도 8월 초·중순으로 한 달여 앞당겼다. 통상 9월에 출시되는 애플의 ‘아이폰’에 앞서 스마트폰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전략이다.

이날 공개된 초대장에는 갤럭시 노트7의 기능을 암시하는 이미지가 여럿 담겼다. 초대장 좌측에 원형으로 배치된 16개의 전용 터치펜(S펜) 이미지는 삼성전자 스마트폰에 처음 탑재되는 홍채인식 기능을 암시하는 것으로 보인다. 모바일 결제 서비스인 ‘삼성페이’ 등이 탑재되면서 기존 갤럭시 시리즈의 ‘지문인식’보다 강도 높은 보안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또 ‘7 UNPACKED 2016’이라는 제목 위의 흰색 막대기는 기능이 한층 강화된 S펜을 형상화한 것으로 해석된다.

제품 공개를 앞두고 제품 사양에 관한 추측도 무성하다. 5.7인치의 ‘듀얼 엣지(양쪽 가장자리 곡면처리)’ 디스플레이, 4GB 램(RAM), 1200만 화소 후면 카메라, 4000㎃h 배터리 등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사업을 총괄하는 고동진 무선사업부장(사장)은 이날 서울 삼성 서초사옥에서 기자들과 만나 갤럭시 노트7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고 사장은 “노트의 필기(note) 기능을 강화했고, 스마트폰의 생명인 소프트웨어 성능도 크게 개선했다”며 “다음 달 갤럭시 노트7 공개행사에서 직접 프레젠테이션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고 사장은 3분기 실적에 대해 “숫자는 보지 않는다”며 “스마트폰 시장 자체가 줄어 조금 힘은 들겠지만 나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이폰7과의 맞대결에 대해서는 “누구와 경쟁하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고 우리의 길을 일관되게 가는 게 중요하다”며 말을 아꼈다. 고 사장은 삼성전자의 프리미엄폰 교체 프로그램인 ‘갤럭시 클럽’도 노트7에 적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8월 5일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개막 전에 출시를 마치고 올림픽 무선통신 분야 공식 파트너로서 대대적인 올림픽 마케팅을 벌일 계획이다. 언팩 행사는 삼성전자 뉴스룸을 통해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국민일보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gochung@kmib.co.kr)/전화:02-781-9711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