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조위 "해수부가 세월호 선수들기 공정 지연시켜"

입력 2016. 7. 13. 13:02 수정 2016. 7. 13. 13:5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3차 청문회 증인 불출석 시 고발"
특조위 권영빈 상임위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3차 청문회 증인 불출석 시 고발"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다음 달 23일부터 이틀간 3차 청문회를 열기로 한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특별법이 정한 규정에 따라 청문회를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특조위 권영빈 상임위원은 13일 서울 중구 저동 특조위 대회의실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특조위 조사활동 기간은 종료되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권 위원은 "청문회 7일 전까지 출석 대상자에 출석 요구서를 보내고 이에 불응하는 사람은 검찰에 고발 조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조위는 또 해양수산부가 세월호 선수 들기 공정을 석 달가량 지연시켜 선체 조사 시간을 허비했다고 주장하면서 "현재 계획된 일정대로 진행해도 인양된 세월호 조사를 시작할 수 있는 시기는 일러야 11월 초순"이라고 지적했다.

kjpark@yna.co.kr

☞ 케이티 김상현 음란행위 입건…결국 임의탈퇴
☞ 1989년 결성된 조폭 '간석식구파'의 27년 흥망성쇠
☞ "반고흐 귓불 아닌 귀 전체 잘라 매춘굴 하녀에게 줬다"
☞ '포켓몬 고' 국내서도 된다?…속초 가능 소식에 버스표 매진
☞ 빅토리아·페이 등 中 출신 아이돌…남중국해 판결 반대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