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류현진..'빅리그 복귀전' 무엇을 봐야할까

안승호 기자 siwoo@kyunghyang.com 입력 2016. 7. 5. 11:40 수정 2016. 7. 5. 16:0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LA 다저스 류현진.

기다리고 기다리던 복귀전이 마침내 결정됐다.

LA 다저스 류현진(29)이 오는 8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샌디에이고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지난해 5월 어깨 수술을 받은 류현진은 2014년 10월6일 세인트루이스와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에서 마지막 선발 등판을 한 이후 21개월만에 빅리그 복귀전을 치르게 됐다.

류현진은 수술 1년 만인 지난 5월 다저스 산하 마이너리그 싱글 A 랜초쿠카몽가 퀘이크스 소속으로 첫 재활 등판을 시작했지만, 어깨 통증 재발 등으로 복귀 계획에 차질을 빚은 끝에 전반기 막바지에야 복귀전을 치르게 됐다. 류현진으로서는 빅리그 첫 2년간 28승15패 평균자책 3.17을 거둔 이력을 되새길 ‘류현진다운’ 피칭을 다시 선보일 일만 남았다.

■‘류현진 스타일’로 돌아올까.

류현진은 재활 과정에서 구속을 끌어올리는 데 다소 애를 먹었다. 지난 1일 싱글A 랜초쿠카몽가 소속으로는 6이닝 동안 5안타를 맞고 2실점하면서 재활 등판을 마무리했다. 구속 역시 최고 시속 146㎞까지 끌어올렸다.

‘팬그래프 닷컴’에 따르면 류현진은 2013년 다저스 유니폼을 입은 뒤 첫 2년간 패스트볼 평균 구속으로 90.6마일(약 146㎞)를 찍었다. 이따금 150㎞에 이르는 빠른 공을 던졌지만, 구속 자체로 승부하는 스타일은 아니었다. 그보다는 140㎞ 중반대 구속에 경쟁력 있는 슬라이더와 체인지업, 커브를 골고루 섞어 타자를 공략했다. 2년간은 53.4%에 이르는 패스트볼에 22.3%의 체인지업, 13.9%의 슬라이더, 9.5%의 커브를 섞는 구종 비율을 보였다. 류현진이 복귀전에서 던지는 구종과 패턴을 살펴볼 만하다.

■샌디에이고전은 따뜻할까

당초 류현진은 7일 볼티모어전 등판 가능성이 있었다. 그러나 복귀전 상대가 샌디에이고로 결정됐다.

의사 결정 과정에서 류현진의 뜻도 상당 부분 반영됐다.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볼티모어전 등판 의향을 물었지만, 류현진은 샌디에이고와 경기에 심리적·육체적으로 편안함을 느껴 그렇게 결정했다”고 말했다.

실제 류현진은 같은 지구의 샌디에이고의 ‘천적’과 다름 없었다. 통산 5경기에 등판해 4승무패, 평균자책 0.84로 특급 피칭을 했다. 올해 샌디에이고는 팀타율 0.242위로 내셔널리그 10위, OPS(장타율+출루율) 0.695로 리그 12위에 올라있다. 평균 이하 공격력을 보이고 있다.

■2011년의 복귀전은 어땠나

류현진은 2006년 한화 입단 뒤 KBO리그에서 뛰는 동안 꾸준히 선발 로테이션을 지켰다. 그러나 부상에 따른 공백기도 없지 않았다. 2011년에는 왼쪽 어깨 견갑골 통증으로 1군 엔트리에서 두 번이나 빠졌다. 그해 9월에는 무려 72일 만에 선발 등판하기도 했다. 재활 끝에 넥센전 선발로 1군 무대로 돌아온 류현진은 6이닝 2안타 1실점(비자책)으로 완벽한 복귀전을 치렀다.

이번에는 재활이 아닌 수술이다. 공백기도 차이가 크다. 그러나 당시 류현진은 2개월이 넘는 공백기를 뛰어넘는 호투를 했다. 류현진은 스스로 몸상태에 대한 자가진단을 가장 잘 하는 선수이기도 하다. 이번에도 기대되는 이유다.

■다저스 선발진서 류현진

다저스는 올 시즌 선발 투수만 9명을 기용했다. 그만큼 부침이 많았다는 얘기다. 류현진이 복귀를 원하는 만큼, 다저스도 선발투수 류현진을 원하는 상황이다.

일단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가 허리 부상으로 부상자명단(DL)에 올라 있다. 스캇 카즈미어와 마에다 겐타 그리고 부상에서 역시 돌아온 브랜든 매카시가 선발 마운드를 지키고 있지만, 훌리오 유리아스와 애틀랜타에서 이적한 버드 노리스 등이 합류한 상태로 전반적으로 굳건한 모습은 아니다. 꾸준히 선발 로테이션을 지킬 카드가 필요한 이유다. 류현진으로서는 복귀전과 함께 선발진에서 입지를 다질 기회이기도 하다.

<안승호 기자 siwoo@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