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대포'에 쓰러진 백남기씨 딸 유엔에서 "사과도, 조사도, 정의도 없다"

이지선 기자 입력 2016. 6. 17. 21:4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지난해 11월 14일 열린 민중총궐기 대회에서 경찰이 쏜 물대포를 맞고 200일 이상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백남기씨의 둘째딸 백민주화씨 17일(현지시간) 제32차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진정한 사과와 진상 조사를 통한 정의를 원한다”고 말했다.

백씨는 이날 스위스 제네바 유엔 인권이사회 회의장에서 유엔 집회·결사의 자유 특별보고관의 한국 보고서 발표 이후 NGO 구두발언을 통해 “(한국) 정부는 집회가 아니라 범죄라고 하면서 시위를 자의적으로 금지하고 있다”며 “시위가 벌어지기도 전부터 집회에 대해 불법적이고 평화적이지 못하다고 규정짓는다”라고 말했다. 백씨의 이날 발언은 참여연대, 유엔인권정책센터, 민주화를위한변호사모임 등을 대신해 이뤄진 것이다.

백씨는 또 “시위가 시작되기도 전에 경찰이 수백대의 차벽과 수천명의 경찰로 주요 도로와 거리를 막는다”며 “몇시간 동안이나 무차별적으로 시위대를 향해 캡사이신이 들어간 물대포를 쏜다”고 밝혔다. 그는 또 민중총궐기를 주도했다는 이유로 징역 8년이 구형된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아버지인 백남기씨와 관려해선 “정부가 전면적인 조사를 한다고 하지만 7개월동안 그들이 한 것은 우리 언니를 한번 소환한 것 뿐”이라며 “자신을 공격하지 않은 어떤 사람을 쳤다면 사과를 해야하고 상황을 바로잡기 위해 노력해야 하는 것이고 이는 인간이라면 다 아는 일”이라고 말했다.

백씨는 발언을 마무리 하면서 “5초간 허락한다면 아버지가 직접 발언하도록 하고 싶다”며 백남기씨의 사진을 들어보였다.

이날 발언과 별도로 한국 인권시민사회단체 대표단은 유엔 집회·결사의 자유 특별보고관의 한국 보고서 발표를 계기로 제네바를 찾아 백민주화씨와 함께 한국의 집회결사의 실태에 대해 알리는 부대행사, 유엔 관계자 면담 등을 진행했다.

백민주화씨(가운데 줄 오른쪽)가 17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32차 유엔인권이사회에서 NGO 구두발언을 하면서 아버지 백남기씨의 사진을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UN WEB TV 캡쳐

<이지선 기자 jslee@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