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의 3호포, 이것은 '기술타격'의 정수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입력 2016. 5. 12. 11:20 수정 2016. 5. 12. 11:2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분명 ‘툭’ 친거 같은데 좌측 담장을 ‘훌쩍’ 넘어가버렸다. 매우 쉬운 홈런처럼 보이지만 이는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의 기본적인 힘은 물론 엄청난 수준의 기술타격을 보여준 정수였다.

강정호는 12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원정 경기에 6번 3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1홈런) 1몸에 맞는 공 1타점 2득점을 기록했다. 강정호가 결승주자가 되면서 팀은 5-4로 역전승했다.

ⓒAFPBBNews = News1

이날 첫 타석은 좌익수 뜬공에 두 번째 타석은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한 강정호는 7회초 선두타자로 세 번째 타석을 맞았다. 팀이 2-4로 뒤지고 있는 상황에서 선발 투수 알프레도 사이먼을 맞이한 강정호는 첫 두공을 모두 흘려보내며 2스트라이크 0볼의 불리한 카운트에 몰렸다.

그러나 이 타석에서 주목할 점이 있었다. 바로 초구 패스트볼이 바깥쪽 낮게 들어와 초구는 지켜봤고, 두 번째 공은 바깥쪽 살짝 높게 75마일짜리 커브볼이 들어온 것. 이 공 역시 유심히 볼때는 다음 타격때 강정호가 어떻게 반응할지 몰랐다.

아마 강정호는 첫 두공이 모두 바깥쪽으로 갔으니 세 번째 공은 안쪽으로 들어올 것이라고 여긴 듯 했다. 세 번째 타석 때 방망이와 몸이 나가는 모습을 보면 그랬다. 그러나 투수 사이먼은 구속 1마일만 올린채 두 번째 공과 거의 똑같은 코스에 또 커브볼을 던졌다.

강정호 입장에서는 이미 2구째에 스트라이크를 내준 같은 구종, 비슷한 속도, 비슷한 위치로 들어온 공이었기에 어떻게 대처할지는 몸이 알고 있었다. 문제는 자신은 몸쪽 공을 생각했기에 방망이가 좀 더 멀리 나가야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강정호는 레그킥 이후 몸을 빼면서 타격했다. 일반적으로 몸을 빼면서 타격하면 파워가 떨어지기 마련. 하지만 강정호의 원초적인 힘은 이를 극복했고 단순히 힘만이 아닌 이미 2구째를 통한 학습효과로 인해 커브볼에 대한 대처방안을 몸은 익혔다.

강정호는 툭하고 갖다댔지만 그 속에는 2구째의 학습효과는 물론 몸을 빼면서도 힘을 잃지 않은 기술타격의 정수는 잡아당긴 홈런으로 이어졌다.

강정호가 홈런을 때린 7회 타석표. MLB.com

강정호가 단순히 파워만 있는 타자가 아니라는 점은 빠른볼에 대처하는 그의 자세(지난해 메이저리그 95마일 이상 공 타율 2위 강정호, 1위 추신수)나 메이저리그에 한달 만에 적응한 후 주전을 꿰찼던 실력을 통해 이미 알 수 있다. 부상을 당한 후 232일 만에 복귀전에서 연타석 홈런을 때려내는 선수라면 단순히 파워가 아닌 타격 어프로치 역시 메이저리그 수준급임이 증명된다.

찰나였지만 강정호는 2구째의 학습효과는 물론 천부적인 타격 센스로 기술타격에 의한 3호 홈런을 뽑아냈다. 이어 9회에도 쉽지 않았던 공을 안타로 만들어내며 자신의 타격이 홈런만 노리는 것이 아님을 분명히 하기도 했다. 강정호는 분명 클래스가 있는 타격가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