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6세 된 부산독일적십자 수간호사 수녀

입력 2016. 4. 13. 23:3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6.25 한국전쟁 직후였던 1954년부터 1959년까지 부산 독일적십자병원에서 일했던 수간호사 수녀의 생존이 확인됐다. 현재나이 106세. 당시 서독 정부의 대(對)한국 의료지원 목적에 따라 44세 나이로 만 2년간 파견근무한 샤를로테 코흐 수녀(가운데)는 수간호사로서 수술을 도왔다. 2016.4.13 [코흐 수녀, 주독한국대사관 제공]

xyz@yna.co.kr

☞ 원로 코미디언 쟈니 윤, 뇌출혈로 입원
☞ 한가인-연정훈, 투표날 받은 '11년만의 큰 선물'
☞ "일제담배 피우는 독도수비대?"…담배업계·농가 반발
☞ 방화 추정 아파트 화재 현장서 흉기찔린 남녀 사망
☞ "같은 대학·전공 출신이어도 '금수저'가 돈 더 잘 벌어"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