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역 윤시윤 '마녀보감' 출연확정, 김새론과 호흡

뉴스엔 입력 2016. 3. 8. 09:1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배우 윤시윤과 김새론이 JTBC ‘마녀보감’출연을 확정지었다.

‘욱씨남정기’ 후속으로 오는 5월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마녀보감’(魔女寶鑑, 극본 양혁문/연출 조현탁)은 저주로 얼어붙은 심장을 가진 백발마녀가 된 비운의 공주 서리(연희)와 마음 속 성난 불꽃을 감춘 열혈 청춘 허준의 사랑과 성장을 그린 판타지 사극이다. 조선의 마녀라는 독특한 소재에 지금까지의 드라마에서 선보인 적 없는 피 끓는‘청춘’허준 캐릭터를 재탄생 시키며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해병대 복무를 마치고 2년여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윤시윤은 마음속에 성난 불꽃을 감춘 비운의 태양 허준 역으로 생애 첫 사극에 도전한다. 명석한 두뇌에 무예까지 출중한 수재로 태어났지만 서자라는 운명에 갇혀 모든 걸 포기하고 한량의 삶으로 철저히 자신을 감추고 살아가는 인물.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지만 어려운 처지에 놓인 사람을 돕는 오지랖도 지녔고 두려움을 이겨내는 대담함까지 갖춘 열혈 청춘이다. 자신을 손가락질 하는 세상에 통쾌한 복수를 꿈꾸는 피 끓는 야망을 가졌다. 산 속 깊은 곳에 숨어사는 연희와의 운명적 만남을 시작으로 그의 파란만장 스토리가 펼쳐질 예정.‘마녀보감’속 허준은 그간 보아온 조선 최고의 ‘명의’의 삶이 아닌 피 끓는 열혈‘청춘’허준의 성장과 사랑을 그려낼 것으로 흥미를 자극한다.

‘조선의 마녀’라는 새로운 캐릭터 탄생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여주인공으로 누가 낙점 될 것인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김새론이 출연을 확정 지으며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끌어 올렸다. 김새론은 얼어붙은 심장을 가진 마녀 서리를 맡아 열연을 펼친다. 서리는 본래 중전 심씨와 명종 사이에서 태어난 공주이자 순회세자의 숨겨진 쌍둥이누이 연희다. 아이를 낳을 수 없었던 중전 심씨가 조선 최고 무녀 홍주의 흑주술로 쌍둥이를 잉태하지만 그 과정에서 끔찍한 저주를 받는다. 김새론은 저주를 받고 버림받지만 마음만은 따뜻한 비운의 공주 연희에서 훗날 차가운 심장을 가진 백발 마녀 서리로 변모하는 극과 극 캐릭터를 맡아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MBC ‘지붕 뚫고 하이킥’ KBS2 ‘제빵왕 김탁구’, MBC ‘나도 꽃’, tvN ‘이웃집 꽃미남’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존재감을 각인시켜 온 윤시윤은 더욱 성숙해진 연기로 전에 없던 그만의‘청춘’허준 캐릭터를 탄생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2009년 데뷔해 어느덧 연기경력 8년차 배우가 된 김새론 역시 영화 '아저씨', '이웃 사람', ‘도희야’,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 '여왕의 교실' 등 다수의 작품에서 몰입도 높은 연기와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하며 기대를 한 몸에 받아 왔다. 이번 드라마에서는 누구도 사랑하지 못하는 차가운 심장을 가진 조선의 마녀‘서리’라는 인물을 김새론 특유의 차가움과 따뜻함이 오가는 신비스런 매력으로 입체감을 더해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 여기에 윤시윤과 김새론이 그려나갈 조선의 마녀 서리와 허준의 불꽃같은 사랑 이야기가 어떻게 펼쳐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윤시윤은“‘마녀보감’의 색다른 소재와 흥미로운 스토리에 끌렸다”며“오랜만에 하는 작품이고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하게 되어 나에게도 의미가 있는 작품이 될 것 같다. 벌써부터 촬영이 기대되고 설렌다”며 “지금까지와는 다른 허준의 다양한 매력을 잘 그려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김새론 또한 “조선의 마녀 '서리' 의 묘한 매력에 이끌렸다. '서리'는 조선의 공주로 태어났지만 동시에 저주를 갖고 태어난 마녀다. 처음으로 지금 제 나이인 10대부터 20대까지 연기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생긴 것 같아 부담되기도 하지만, 그만큼 두근거리고 설렌다.”며 “좋은 작품에 큰 역할을 맡은 만큼 열심히 연습하고, 시청자분들께 사랑받을 수 있는 '서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많이 지켜봐달라”는 소감을 전했다.(사진=드라마하우스, 아폴로픽쳐스 제공)

[뉴스엔 황혜진 기자]

황혜진 blossom@

‘태양의후예’ 송중기♥송혜교, 그리스 촬영장서 깨 쏟아지네[포토엔]‘얼굴 보이기 싫어요’ 클로이 모레츠 ‘출국길 꼭꼭 숨긴 얼굴, 큰코만 빼꼼’[결정적장면]지드래곤 소유한 제주도 카페, 그림같은 바다 전망에 ‘입이 떡 벌어져’(일단뛰어)[결정적장면]‘갤러리카페 CEO’ 유아인 사업 계기 살펴보니..2층 주택 개조(명단공개)김종국 조카 쏘야, 터보콘 송중기-박보검과 찰칵..“계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