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검경, '국정 반대' 전교조 수사 본격화..집행부 소환 통보

공다훈 입력 2015. 11. 16. 20:36 수정 2015. 11. 16. 23:2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이런 가운데 검찰과 경찰이 국정교과서 반대 시국선언을 낸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집행부 84명에 대해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검경이 집행부에 소환 통보를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공다훈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달 29일 전교조는 한국사 국정교과서에 반대하는 시국선언을 발표했습니다.

[박옥주 수석부위원장/전교조 :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는 거짓 교과서로 우리 아이들을 가르칠 수 없다.]

시국선언에는 전국 3900여 개 학교의 교사 2만 1300여명이 참여했습니다.

참여교사의 이름과 소속 학교 명단까지 공개됐습니다.

이에 교육부는 지난 5일 전교조 전임자 84명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을 규정한 국가공무원법 등을 위반했다는 이유입니다.

검경은 오는 18일 변성호 전교조 위원장에게 서울 종로경찰서로 출석할 것을 통보하는 등 전임자 20여 명에게 소환을 통보했습니다.

수사는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의 지휘를 받아 경찰에서 우선적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이에 대해 전교조 측은 "교육부의 고발과 검경의 수사는 정치 탄압"이라며 소환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