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국정화 반대' 여론, 62%에서 90%로 증가"

최민지 기자 입력 2015. 11. 15. 10:01 수정 2015. 11. 15. 10:0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중도 성향 교원단체 '좋은교사운동', "교총 소속 교사도 80% 이상 반대"

[머니투데이 최민지 기자] [중도 성향 교원단체 '좋은교사운동', "교총 소속 교사도 80% 이상 반대"]

중고등학교 역사 교과서. /사진=뉴스1

사단법인 좋은교사운동은 15일 "역사 교과서 국정화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반대 여론이 두 달 만에 62%에서 90%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좋은교사운동은 이날 "전국 초·중·고교 교사 852명을 대상으로 국정화 찬성 여부에 대한 온라인 조사를 진행한 결과 '매우 반대'가 78.9%, '반대'가 11.5%로 집계됐다"며 "지난 9월 10일에 발표된 조사 결과보다 반대 의견이 늘어난 것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반면 같은 질문에 찬성 의견을 밝힌 교사는 8.8%(매우 찬성 5.3%, 찬성 3.5%)에 그쳤다.

보수 성향의 교원단체 한국교원총연합회 회원도 절반 이상이 국정화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좋은교사운동은 "설문에 참여한 교총 소속 교사 103명 중 69.9%가 매우 반대, 10.7%가 반대한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교사들은 현재 교과서가 좌편향됐다는 정부의 주장에 대해서도 동의하지 않았다. 조사에 참여한 교사 중 86%가 이 같이 밝혔다. 반면 정부의 주장에 동의하는 답변도 11.4%로 나왔다.

교과서 국정화의 의도 역시 "친일·독재를 미화하기 위한 것"이라는 주장이 우세했다. 응답자의 46.8%가 이 같은 의견에 '매우 동의한다', 29%는 '동의한다'고 답변해 10명 중 7명 이상이 국정제 전환의 의도를 역사 왜곡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좋은교사운동이 지난 9월 실시한 같은 설문 조사에서는 전국 초·중·고 교사 943명 중 62.6%가 국정화에 반대하는 것으로 집계된 바 있다.

최민지 기자 mj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