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교과서 반대 대규모 집회' 앞두고 정치권 긴장

박경담 기자 입력 2015. 11. 14. 10:2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he300]당·정·청 13일 비공개 회동..역사교과서 집필진 비공개 공감대

[머니투데이 박경담 기자] [[the300]당·정·청 13일 비공개 회동…역사교과서 집필진 비공개 공감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촛불집회가 17일 서울 중구 태평로 서울파이낸스빌딩앞에서 열려 참가자들이 발언을 유심히 듣고 있다. 2015.10.1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의 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가 14일 열림에 따라 이를 바라보는 정치권도 긴장하고 있다.

민주노총과 전국농민회총연맹 등 53개 단체는 이날 오후 서울광장 인근에서 정부의 노동시장 구조개혁과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규탄하는 '민중총궐기 투쟁대회'를 개최한다. 주최측 추산 15만명, 경찰 추산 8만명으로 지난 2008년 광우병 파동 당시 촛불집회 이후 최대 규모가 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노총은 전날 "이제 민중이 스스로 떨쳐 일어나 말하지 않는다면 변화와 희망은 어디서 시작되느냐"며 반문하며 "국민의 기억을 지배하겠다며 국정교과서 역사쿠데타를 감행하고 해고를 더 쉽게 해 비정규직을 더 늘리는 노동개악까지 밀어붙이고 있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이날 집회는 광우병 파동 이후 최대 규모가 예상되는데다 시위대가 청와대로 향할 경우 경찰과 대규모 충돌이 우려되는 만큼 정부·여당은 긴장 상태다. 전날 열린 역사 교과서 국정화 관련 비공개 당·정·청 회동에서 참석자들은 이날 집회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회동에 참석한 강은희 새누리당 역사교과서개선특위 간사는 머니투데이 더300과의 통화에서 "소수 인원들이 목소리를 내도 의견이 충분히 전달될 수 있는데 고시가 나간 뒤의 집회는 힘으로 (자신들의 원하는 것을) 얻겠다는 것이다"라며 "청와대로 향할 경우 막아야 하니깐 문제가 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당·정·청은 전날 회동에서 역사교과서 집필진 비공개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강 간사는 "(대표 집필진이었던) 최몽룡 서울대 교수 사퇴 이후에 권위와 학문적 역량을 갖춘 분들이 공개에 부담을 갖고 있다"며 "공개되는 순간 마녀사냥식 잡기가 되버린다. 집필진 비공개를 청와대와 정부에 요청했고 그런 방향으로 가게 될 것 같다"고 했다.

전날 회동엔 강 간사를 비롯해 조원진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정배 국사편찬위원장, 김상률 청와대 교육문화수석 등이 참석했다.

박경담 기자 damda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