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계 범위 넓어졌다..명왕성 3배 거리 왜행성 발견

입력 2015. 11. 12. 06:5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임화섭 특파원 = 명왕성의 약 3배 거리에서 새 왜행성이 발견됐다. 지금까지 관측된 태양계 내 물체 중 거리가 가장 멀다. 그만큼 '태양계'의 범위가 넓어진 셈이다.

미국 워싱턴D.C.에 있는 카네기과학연구소(Carnegie Institution for Science)소속 스콧 셰퍼드 교수 연구팀은 태양으로부터 약 103 au(천문단위·astronomical unit) 거리에서 왜행성 'V774104'을 발견했다. 이 거리를 km로 환산하면 154억 km다.

천문단위(au)는 지구와 태양의 평균 거리에 해당하며, 약 1억5천만 km다. 명왕성과 태양의 거리는 가장 가까울 때 29.7 au, 가장 멀 때 49.3 au다.

셰퍼드 교수는 10일(현지시간) 미국 메릴랜드 주 내셔널 하버에서 열린 미국천문학회(AAS) 행성과학 분과 회의에서 V774104의 발견을 공표했다.

그는 "우리는 이 물체의 궤도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아는 것이 없다"며 "지금까지 알려진 (태양계 내에서) 가장 먼 물체라는 것만 안다"고 말했다.

이 물체는 올해 10월 하와이의 수바루 망원경과 칠레의 암흑 에너지 관측 카메라로 관측됐으며, 몇 시간 동안 하늘에서 관측된 움직임과 지구 위치 변화를 바탕으로 거리가 계산됐다.

밝기로부터 계산해 보면 이 물체는 지름이 500∼1천 km일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명왕성 크기의 절반 미만이다.

이 물체가 발견되기 전까지 태양계에서 관측된 가장 먼 물체는 2003년 89.6 au 거리에서 발견된 '90377 세드나'와 2012년 약 83 au 거리에서 발견된 '2012 VP 113'였다.

세드나는 태양에서 76∼936 au, 2012 VP 113은 태양에서 80∼446 au 거리의 타원 궤도를 돌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천문학자들은 수바루 망원경과 암흑 에너지 관측 카메라로 V774104 외에도 태양에서 80∼90 au 거리에서 10여개의 다른 물체를 발견했다.

이 물체들의 궤도를 밝히는 데는 약 1년 혹은 그 이상의 추가 관측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solatido@yna.co.kr

☞ 할리우드 "톱배우 에이즈 감염" 보도에 '초긴장'
☞ 서울 아파트서 주민이 입주자대표 때려 숨지게 해
☞ 첼리스트 지진경 교수 숨진 채 발견…추락사한 듯
☞ 외제차 올라 불법주차 비판했던 '전주 김삿갓' 징역형
☞ '한국인과 결혼설' 푸틴 딸, 약혼자는 2조 갑부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