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다시 한 번 '국정화' 대국민 설득?..국무회의 주목

윤태형 기자 입력 2015. 11. 8. 14:3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확정고시 직후 '국정화 반대' 확산..반대 53%, 찬성 36% 朴지지율에 타격, 10주래 최저..필진구성도 어려운 상황 朴 '시대적 사명' 국정화 의지 확고..10일 국무회의 주목
박근혜 대통령. © News1

(서울=뉴스1) 윤태형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다시 한 번 역사(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대(對) 국민설득에 나설지 주목된다. 특히 박 대통령이 지난 9월15일 이후 약 2개월 만인 오는 10일 주재하는 국무회의에서 국정화 설득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달 12일 교육부가 국정화 방침에 대해 공식발표할 당시만 해도 찬성과 반대가 각각 42% 씩 같은 수준을 기록했지만 지난 3일 국정화 고시발표 직후 국정화에 대한 여론이 급속히 악화하며 지난주 반대가 53%로 찬성 36%를 크게 앞섰다.

또한 조사응답자 중 초중고 학부모 221명 중 반대가 62%가 찬성(28%)을 2배 이상 앞질렀다. 특히 20~40대의 반발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화 반대가 20대는 81%, 30대 75%, 40대 61%로 집계됐다.

결국 박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율은 한 달 새 6%p(포인트) 하락하며 10주래 최저 수준인 41%를 기록, 국정동력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청와대 안팎에서 나온다.

또한 9일 ‘국정 교과서’ 집필진 공모 마감을 앞두고 상고사 대표집필진으로 선정됐던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성추행 의혹’으로 사퇴하는 일까지 발생해 집필진 구성에 어려움을 겪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반면 청와대는 ‘역사 교과서 국정화’ 강행 방침은 확고하다.

박 대통령은 지난 5일 제6차 통일준비위원회 회의를 주재하면서 “통일을 앞두고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것은 우리나라에 대한 강한 자긍심과 뚜렷한 가치관”이라며 “이것이 선행되지 않으면 통일이 되기도 어렵고, 통일이 되어도 우리의 정신을 큰 혼란을 겪게 되고, 중심을 잡지 못하는 결국 사상적으로 지배를 받게 되는 그런 기막힌 상황이 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국회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국정화는 ‘당연한 과제이자 우리세대의 사명’이라고 언급하면서 확고한 의지를 밝힌 바 있다.

박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도, 통일에 대비하기 위해서도, 급변하는 국제정세 속에서 확고한 국가관을 가지고 주도적 역할을 하기 위해서도 역사교육을 정상화시키는 것은 당연한 과제이자 우리세대의 사명"이라며 "일부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로 역사 왜곡이나 미화가 있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지만 그런 교과서가 나오는 것은 저부터 절대로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이 ‘냉담해진 국정화 여론’을 다시 돌리기 위해 보다 적극적인 국정화 공세를 펼칠 것이라는 얘기가 정치권 안팎에서 나온다.

특히 박 대통령이 오는 10일 국무회의 자리에서 ‘국정화’에 대한 입장을 다시 한 번 정리하며 대국민 설득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설득력 있게 제기된다.

birakoca@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