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벗고 잠든 남성 '몰카' 찍어 전송한 20대女 징역형

입력 2015. 11. 3. 16:24 수정 2015. 11. 4. 08:3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우발 범행·반성·동료 탄원서 참작해서 형 집행은 유예

우발 범행·반성·동료 탄원서 참작해서 형 집행은 유예

(수원=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옷 벗고 잠든 옛 남자친구의 모습을 몰래 촬영해서 연적에게 전송한 20대 여성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11단독 양진수 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모(20·여)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3일 밝혔다. 성폭력 치료강의를 80시간 수강하라는 명령도 했다.

양 판사는 "여자친구가 있던 피해자가 자신과 일정 기간 관계를 갖다가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하자 피고인이 버림받았다는 느낌에 분별력과 절제력을 상실한 상태에서 우발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이씨가 범행을 반성하고 직장 동료가 선처를 탄원하는 점 등을 참작해서 형의 집행은 유예한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지난 6∼7월 A(28)씨가 경기 화성시 자택에서 바지를 벗고 몸을 만지거나 상의를 벗고 잠든 모습 등을 사진과 동영상으로 3차례 촬영한 혐의로 기소됐다. 해당 영상물을 A씨의 여자친구에게 전송하기도 했다.

young86@yna.co.kr

☞ 조양은에 김태촌 양아들…오랜만에 거물조폭 모인 서울구치소
☞ [SNS돋보기] 손지창·김민종 폭력조직 결혼식 참석에 '시끌'
☞ 사우디 파드 전 국왕의 '숨겨진' 여인, 거액 소송서 이겨
☞ 로빈 윌리엄스 부인 "남편의 자살은 노인성 치매 탓"
☞ '성추행 입막음' 미국 전 하원의장, 의회서도 퇴출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