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몰카' 경찰관 무혐의..사진 촬영 기록 없어(종합)

입력 2015. 9. 9. 20:50 수정 2015. 9. 9. 21:1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찰, 휴대전화 복원해 삭제 여부까지 확인..추가 경위 파악

경찰, 휴대전화 복원해 삭제 여부까지 확인…추가 경위 파악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지하철 안에서 여성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입건됐던 현직 경찰관이 조사 결과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서울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A 경사는 이날 오전 0시 40분께 지하철 2호선 신당역을 지나는 열차 안에서 20대 여성의 다리 부분을 휴대전화 카메라로 몰래 촬영한 혐의로 입건됐다.

당시 피해를 봤다고 주장한 20대 여성은 A 경사에게 "왜 사진을 찍느냐"고 항의하며 승강이를 벌이던 끝에 신고했다.

이 여성은 승강이 과정에서 신고 있던 하이힐을 벗어 A 경사의 머리를 내리친 것으로 조사됐다.

A 경사는 경찰에서 처음부터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하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현장에서 압수한 A 경사의 휴대전화에는 신고 여성의 사진은 저장돼 있지 않았지만, 경찰은 A 경사가 사진을 몰래 찍고서 이를 삭제했을 가능성을 고려해 휴대전화 복원을 의뢰했다.

서울청 과학수사계에서 디지털 포렌식 기법으로 휴대전화를 복원한 결과 A 경사 휴대전화에 해당 여성의 사진은 저장된 적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혐의가 될만한 사안이 없어 무혐의 처분할 예정"이라며 "정확한 경위 파악을 위해 A 경사와 신고 여성을 불러 추가로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 "우리 아빠 구의원이야"…술집 난동 '철부지' 20대
☞ 경찰관이 지하철서 여성 다리 몰카 하다 덜미
☞ 호텔서 영화처럼 대담하게 도자기 훔친 2명에 징역형
☞ "대사부인, 공공외교 인턴에 주방일 시켜"…외교부 조사
☞ [SNS돋보기] 예비군 1명당 1만원 쓰고 훈련…"개선 vs 감내해야"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