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한 경찰관 여자화장실서 '몰카' 혐의로 붙잡혀

입력 2015. 8. 17. 15:4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동두천=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현직 경찰관이 술집 여자화장실에서 '몰카'를 촬영했다는 의심을 받아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기 동두천경찰서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 101경비단 소속 A 순경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A 순경은 지난 14일 오후 10시께 동두천시내의 한 술집 여자화장실에서 술에 취해 자신의 휴대전화로 여성의 신체부위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함께 있던 피해여성의 지인이 이를 눈치 채 화장실 안에서 승강이가 벌어졌고 주위가 소란해지면서 제3자가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 순경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그러나 A 순경은 범행을 강하게 부인했다. A 순경의 휴대전화에서도 '몰카' 사진이나 동영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수사팀은 컴퓨터나 스마트폰의 메모리, 하드디스크 등을 복구해 증거를 수집하는 디지털 포렌식(Digital Forensics) 수사를 경기지방경찰청 제2청에 의뢰했다.

결과는 보통 3∼7일 후에 나온다.

suki@yna.co.kr

☞ '월드컵 가수' 미나, 17살 연하 '소리얼' 류필립과 열애
☞ '음주운전 사고' 여경 등 인천 경찰관 2명 해임
☞ 눈 마주쳐 시비붙은 행인 함께 때린 '아버지와 아들'
☞ "지팡이값 물어내라" 차 뒷바퀴에 지팡이 넣어 고의사고
☞ "위안부 한꺼번에 2천명 강제징용" 일본군 문서 폭로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