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文 스마트폰 해킹 점검.."휴대폰이 몰카됐다"

입력 2015. 7. 16. 12:45 수정 2015. 7. 16. 12:4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해킹 프로그램 시연회 및 감염검사로 해킹 의혹 공세 文 "국정원은 악성바이러스, 수사해야..국민 심판 못피해"

해킹 프로그램 시연회 및 감염검사로 해킹 의혹 공세

文 "국정원은 악성바이러스, 수사해야…국민 심판 못피해"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이 16일 국가정보원의 스마트폰 해킹 의혹과 관련, 문재인 대표와 이종걸 원내대표의 스마트폰에 악성코드가 있는지를 공개점검하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특히 진상조사위원장을 맡은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손수 잠재적 대권 경쟁자인 문 대표는 물론 이종걸 원내대표의 휴대전화를 '검사'하는 진풍경까지 연출하며 사안의 심각성을 부각, 검찰의 수사착수를 압박했다.

새정치연합은 이날 오전 당대표 회의실에서 해킹프로그램 시연 및 악성코드 감염검사를 진행했다.

우선 시연은 진상조사위원장을 맡은 안 전 대표의 휴대폰에 악성 프로그램을 미리 심고, 안 위원장의 휴대폰 내용이 어떻게 유출되는지를 보여주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안 위원장이 카카오톡 메신저에 입력하는 '반갑습니다' 등의 문구가 실시간으로 외부 PC 모니터에 전송되는 모습이 나타나자, 참석자들 사이에서는 탄성이 터져나왔다.

휴대폰을 조작하지 않을 때에도, 기기에 달린 카메라가 비추는 모습이 외부 PC에 전달되자 행사장은 더욱 술렁였다.

안 위원장은 카메라로 자신의 얼굴을 비추며 "(이런 방식이면) 도촬도 가능하다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감염검사를 통해 문 대표나 이 원내대표의 휴대폰 모두에서 악성코드는 발견되지 않았다.

다만 이는 현재 악성코드가 없을 뿐이지 과거에 있었는지는 알 수 없는 것이라고 새정치연합측은 주장했다.

안 위원장은 중앙당에 검사센터를 설치, 일반 국민들의 휴대전화도 계속 점검해주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외부 전문가들을 포함하는 진상조사위 구성을 오후까지 완료, 불법 도감청이 행해졌다는 디지털 증거 수집에 나서기로 했다.

새정치연합은 이날 시연회를 시작으로 검찰의 수사를 촉구하면서 압박 강도를 더욱 높이는 모습이다.

문 대표는 시연회에서 "휴대폰은 이제 국정원이 국민을 감시할 단말기이자 몰카가 됐다"며 "국정원은 국가 정보기관이 아니라 국민 사생활을 파괴하는 악성 바이러스"라고 강력 비판했다.

이어 "국정원 뿐만 아니라 정권 차원에서도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검찰도 권력의 눈치를 살피지 말고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정원이 바이러스의 슈퍼전파자가 됐다. 메르스 사태 당시 복지부나 삼성병원이 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정책조정회의와 시연회에서 "정치공세로 활용할 생각은 없다. 단지 정보인권을 수립하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면서 "검사활동 하는것 자체로 국민의 삶과 사생활, 안전을 보호하는 효과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hrseo@yna.co.kr

"내 차 앞 가로질러? 너도 당해 봐!" 보복운전 40대 조사
자살시도 父 때려 숨지게 한 10대 국민참여재판서 석방
연합뉴스 주최 '한반도통일 심포지엄' 내달 13일 개최
명왕성 위성 히드라, 발견 10년만에 '찌그러진 감자' 꼴 드러내
제자 때리고 인분 먹인 대학 교수…학교 측 "파면 검토"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