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 "아직 우린 해방 안돼"

입력 2015. 6. 30. 05:13 수정 2015. 6. 30. 05:1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피까지 빼앗아간 일본", "오바마, 친구라면 아베의 잘못된 길 바로잡아야" 주미 일본대사관 앞에서 첫 수요집회..미 국무부 세계여성문제 전담대사 면담

"피까지 빼앗아간 일본", "오바마, 친구라면 아베의 잘못된 길 바로잡아야"

주미 일본대사관 앞에서 첫 수요집회…미 국무부 세계여성문제 전담대사 면담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복동(89) 할머니는 29일(현지시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역사 왜곡을 비판하면서 진정한 사죄를 거듭 촉구했다.

미국 수도 워싱턴D.C.를 방문 중인 김 할머니는 이날 버지니아 주의 한 한식당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끔찍하고 고통스러웠던 위안부의 참상을 증언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1926년 경남 양산에서 태어난 김 할머니는 14살의 나이에 위안부로 연행돼 중국 광둥과 홍콩,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와 자바,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지로 끌려 다니며 고초를 겪었다.

한쪽 눈이 아예 보이지 않는 김 할머니는 "(살아서) 고국으로 돌아오긴 했지만 아직 우리는 해방이 안 됐다"면서 "내가 오늘 죽을지 내일 죽을지 모르지만, 이 문제가 끝나기 전에 죽기에는 너무 억울해서 이렇게 아픈 몸을 이끌고 이곳 워싱턴D.C.까지 왔다"고 말했다.

김 할머니는 "설령 과거에 일본 천황(일왕)이 했다고 하더라도 현재 아베가 정권을 잡고 있으니까 마땅히 자기 조상의 잘못을 용서해 달라고 하고, 법적 사죄와 법적 배상을 해야 한다"면서 "그런데도 아직도 자기들이 한 짓이 아니라고 한다"고 비판했다.

김 할머니는 특히 위안부로 끌려간 동안 환자들에게 강제로 헌혈까지 해줘야 했던 고통스러운 기억을 떠올리면서 "피까지 빼앗아간 인간들이 지금 와서 '아니다'(위안부를 끌고가지 않았다)고 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고 일갈했다.

이어 김 할머니는 미·일 간 새 방위협력지침 개정을 통한 일본의 재무장화 움직임을 겨냥, "과거의 잘못을 배우지 못한 일본이 이제는 전쟁준비를 한다는데 절대 그런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면서 "미국 대통령도 그렇다. 큰 나라의 대통령이라면, 또 친구라면 아베의 잘못된 길을 바로잡아줘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김 할머니는 다음 달 1일 워싱턴D.C. 북서쪽 주미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리는 수요시위에서도 아베 정권의 역사 왜곡을 규탄하고 위안부 문제의 진정한 해결을 촉구할 예정이다.

김 할머니의 이번 '특별한' 수요시위는 1992년 1월 8일부터 시작해 1일 1천185회를 맞는 수요시위를 서울이 아닌 워싱턴D.C의 주미 일본대사관 앞에서 하는 것으로, 위안부 피해자가 주미 일본대사관 앞에서 직접 시위를 벌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위에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상임대표 윤미향)와 워싱턴 정대위(회장 이정실), 워싱턴 시민학교(이사장 양현승 목사), '풍물패 한판'(대표 박기웅), '미주희망연대 워싱턴'(대표 신행우) 관계자들이 참여한다.

또 중국과 베트남 시민단체는 물론 데니스 핼핀 미 존스홉킨스대 한미연구소 연구원 등 미국 내 지한파 인사들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할머니는 수요시위 참석 이외에도 30일 조지워싱턴 대학에서 학생들을 대상으로 위안부 참상을 증언하고, 다음 달 2일에는 캐서린 러셀 미 국무부 세계여성문제 전담대사와 면담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7일에는 오하이오 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미국 개신교 종파 연합그리스도교회(UCC)의 총회 워크숍에 참석해 위안부 참상을 증언했다. UCC가 총회 주제로 위안부 문제를 채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워싱턴 정대위 측은 밝혔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