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광화문 세월호 천막' 수사 경찰에 "나를 잡아가라"

김향미 기자 입력 2015. 5. 28. 11:47 수정 2015. 5. 28. 14:0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경찰의 광화문광장 세월호 천막 수사와 관련해 “잡아가려면 나를 잡아가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박 시장은 27일 서울시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유족의 아픔과 한을 생각하면 천막 그것 좀 허가해주는 게 뭐가 그렇게 그런가”라며 “잡아가려면 나를 잡아가라고 해라. 내가 잡혀가겠다. 왜 나를 소환 안 했나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기본과 상식, 합리와 균형 그런 게 중요하다. 상식과 원칙이란 측면에선 아마 우리가 (시민들에게) 점수를 많이 땄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 보수단체는 광화문광장에서 농성 중인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천막을 설치해줬다는 이유로 박 시장과 시 공무원 등을 지난해 8월 검찰에 고발했다. 임종석 정무부시장은 지난 21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박원순 서울시장. 경향신문 자료사진
박 시장은 서울역고가 공원화 사업과 관련해서는 “서울의 관문인 서울역의 끊어진 혈관이 다시 돌게 될 것”이라며 “사람들이 반대하면서 오히려 사업이 유명해졌다. 완성되면 청계천 복원 사업 정도의 효과가 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지난달 대중교통 요금 인상 결정을 내린 것을 두고는 “2년 후 100원을 내린다는 마지막 다짐을 하고 올렸다”며 “결국 적자 구조를 해결하지 않으면 다 시민의 부담”이라고 말했다.

<김향미 기자 sokhm@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