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훈 "세월호 사건 이후 우울증..정신과 2번 갔다"

김미화 기자 입력 2015. 5. 13. 15:12 수정 2015. 5. 13. 15:1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장훈 독도문제 대책 마련 기자간담회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

가수 김장훈 / 사진=김창현 기자

가수 김장훈이 세월호 사건 이후 우울증에 걸렸다고 털어놨다.

김장훈은 13일 오후 서울시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 19층에서 독도문제와 대책 마련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김장훈은 "요즘 내 관상이 독해지고 비장해졌다"라며 "이대로 조용히 살다가는 우울증에 걸릴 것 같아서 이야기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김장훈은 "우울증으로 최근에 정신과에 두 번 갔다. 세월호 사건 이후 너무 참다보니까 병이 됐다"라며 "국민 모두가 하나가 되서 같이 울어야 될 일들이 정치적으로 바뀌는 것이 우울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내가 간디가 될 것이냐 체게바라가 될 것이냐 고민했다. 지난해 간디처럼 살자고 결정했다. 그래서 '세월호 전 가족 소원 들어주기' 등 이벤트를 계획했다"라며 "하지만 이대로는 안되겠다. 사회주의만 빼고 체게바라처럼 강하게 갈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장훈은 연예계 대표 독도지킴이로서 꾸준히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 4월에는 중국 상하이 한국문화원에서 '독도아트쇼 월드투어'를 열기도 했다. 또 김장훈은 올해 광복 70주년을 맞아 전 세계적으로 독도가 한국땅이라는 것을 알리는 행사를 펼칠 예정이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화 기자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