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노동절 하룻밤에만 경찰 물대포 4만L 쏴

입력 2015. 5. 12. 01:20 수정 2015. 5. 12. 08:2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겨레] 2010년 이후 하루 사용량 최고

최근 5차례 집회에서 최루액 720ℓ

지난해 총 사용량의 3.7배 넘어

경찰이 지난 1일 '세월호 추모 범국민 철야행동' 참가자들을 해산시키기 위해 투입한 고압 물대포(살수차) 3대가 하룻밤 사용한 물의 양이 4만ℓ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6년 사이에 가장 많은 양이다.

또 경찰은 최근 5차례 집회·시위에서 캡사이신 최루액 719.7ℓ를 참가자들의 얼굴 등에 직접 쐈는데, 이는 지난해 전체 사용량(193.7ℓ)의 3.72배에 해당한다.

11일 경찰청이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에게 제출한 '살수차 및 캡사이신 사용 현황'을 보면, 경찰은 1일 밤 서울 종로구 안국동네거리 한곳에서만 4만ℓ의 물을 시위 참가자들에게 발사했다. 1.5ℓ 페트병으로 2만6666병 분량이다. 이는 경찰이 2010년 이후 물대포를 사용한 13차례 집회 가운데 가장 많은 것이다.

당시 경찰은 밤 10시12분께 처음으로 물대포를 쏜 뒤 살수차 3대를 동원해 80여분간 최루액을 섞은 물과 그렇지 않은 물을 직사하거나 살포했다. 1분당 500ℓ를 집중적으로 발사한 셈인데, 물대포가 간헐적으로 발사된 점을 고려하면 실제 분당 발사량은 훨씬 많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청 경비과 관계자는 "이날 살수차 3대에 섞어 발사한 합성 캡사이신 최루액(PAVA)은 45ℓ였다"고 밝혔다. 당시 현장에선 최루액이 섞인 하얀색 물이 도로에 고일 정도였다. 경찰은 이 집회에서 휴대용 분사기로 캡사이신 최루액 123.34ℓ도 발사했다. 경찰은 현재 서울경찰청 5대, 경기경찰청 3대 등 모두 19대의 살수차를 보유하고 있다.

김규남 기자 3strings@hani.co.kr사진 이정우 선임기자 woo@hani.co.kr

[관련기사]

▶기자가 맞아본 '캡사이신 물대포'…물 아닌 불 맞은 듯

<한겨레 인기기사>■ 홍준표 "한나라 시절 수억 공천헌금"…새누리 "혼자 살려고"세월호 유가족은 돈을 원했다? 뒤집어 본 진실CCTV 뺨치는 초딩 부모들의 카톡방[화보] 여기에 오줌을? 세계의 신기한 소변기들[포토] 보기만 해도 소름이 '오싹'…동서고금의 '극형'

공식 SNS [통하니][트위터][미투데이]| 구독신청 [한겨레신문][한겨레21]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