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천으로 변기 닦고 컵 닦고..中특급호텔 논란

입력 2015. 4. 30. 17:12 수정 2015. 5. 1. 16:3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중국 최고급 호텔의 욕실 청소 모습이 담긴 몰래 카메라가 언론에 공개돼 파문이 일고있다.

최근 중국 항저우TV측은 항저우시에 위치한 JW 메리어트 호텔 등 특급 호텔들의 객실 내 청소 모습을 영상으로 고발했다.

잘 알려진대로 중국 내에는 세계적인 호텔 체인이 많으며 우리나라 관광객들도 자주 투숙한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한 호텔 청소부가 등장해 욕실을 깨끗히 치운다.

별 문제가 없어 보이는 장면이지만 논란은 청소에 쓰이는 행주같은 천이다. 세면대, 욕조, 변기, 컵 등을 청소부가 깨끗하게 닦는데 문제는 같은 천으로 청소한다는 사실이다. 결과적으로 욕실의 더러운 곳을 닦은 천으로 고객이 입을 대는 컵까지 닦은 셈이다.

이 영상이 공개되자 웨이보 등 현지 SNS에는 비판의 목소리가 넘쳐났다. 네티즌들은 "특급호텔에서도 이같은 일이 벌어지다니 한마디로 역겹다" 면서 "어떻게 호텔 측이 직원 교육을 시켰는지 이해할 수 없다" 고 비판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중급 호텔에서는 욕실 수건으로 바닥을 닦기도 한다" 면서 "청소에 대한 확실히 가이드라인을 세워 직원들을 교육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나우뉴스 다른기사 보러가기] ☞ 사무실서 '낯뜨거운 사랑' 벌인 불륜 커플의 최후☞ '이웃의 아내'를 탐하다…신종 매춘 조직 적발☞ 중생대 한반도에 '거대 도마뱀' 살았다☞ 美정부가 공개한 '기밀 해제' UFO 사진들☞ '사람 닮은' 양 태어나...저주?

[ '재미'로 들여다보는 오늘의 운세] [ 서울신문 구독신청]

나우뉴스( nownews.seoul.co.kr) [ 페이스북] [ 군사·무기] [ 별별남녀] [ 기상천외 중국]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