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측 "갈비뼈 부상, 주의 기울이며 촬영중"

입력 2015. 3. 31. 10:07 수정 2015. 3. 31. 10:0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표재민 기자] 배우 박유천이 액션 연기를 하던 중 갈비뼈 부상을 당한 가운데 주의를 기울이며 현재 촬영에 임하고 있다.

박유천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의 한 관계자는 31일 오전 OSEN에 "박유천 씨가 극중에서 유리문을 깨고 나가서 싸우는 장면이 있는데 그 장면을 찍으면서 의자로 옆구리를 맞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갈비뼈를 다쳐서 이틀 정도 치료를 받으며 쉬었다"면서 "현재는 물리치료를 받으면서 촬영을 이어가고 있다. 다친 부위가 있기 때문에 주의를 기울이며 촬영을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박유천은 현재 SBS 새 수목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 촬영 중. 이 드라마는 다음 달 1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그는 이 드라마에서 남자 주인공을 맡았고, 부상에도 연기 투혼을 보여주고 있다.

jmpyo@osen.co.kr

[프로야구 스카우팅리포트 앱다운로드]

[요지경세상 펀&펀]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