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저가폰 vs 프리미엄폰.. '폰'들의 전쟁

입력 2015. 1. 22. 05:12 수정 2015. 1. 22. 05:1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월 비수기에도 신제품 봇물

[서울신문]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비수기로 꼽히는 1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전례 없는 신제품을 쏟아내면서 스마트폰 시장이 술렁이고 있다. 일단 연초 양사의 스마트폰 전략은 저가폰 대 프리미엄폰의 대결로 귀결되는 모양새다.

중저가폰에 힘을 더 싣는 쪽은 삼성전자다. 삼성전자는 지난 9일 출시한 갤럭시 그랜드 맥스에 이어 22일 중저가 제품인 갤럭시 A5와 A7을 국내 시장에 선보인다. 21일에는 LTE-A보다 4배 빠른 3밴드 LTE-A를 지원하는 갤럭시S4-LTE도 내놨다. 지난해 1~2월 삼성전자가 단 1종의 신규폰을 내놓은 것과 비교하면 눈에 띄는 움직임이다.

업계 관계자는 "스마트폰이 보편화되면서 프리미엄 스마트폰 위주였던 국내에도 중저가 스마트폰의 수요가 충분히 생겼다"면서 "지난해 10월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으로 중저가 스마트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데다 중국 중저가 폰의 공세 등 외부 요인도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가 선보이는 '갤럭시 A5'의 출고가는 48만 4000원, '갤럭시 A7'의 출고가는 58만 3000원으로 80만원대의 갤럭시S 제품보다 수십만원이 싸다.

반면 LG전자는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적극적으로 앞세운다. LG전자는 22일 서울 여의도 트윈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 초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선보였던 G플렉스2를 국내 시장에 공개한다.

G플렉스2는 5.5인치 풀HD급 곡면 화면에 퀄컴의 64비트 옥타코어 칩셋인 '스냅드래곤 810'을 탑재하는 등 최고의 하드웨어 사양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경쟁 대상이 될 만한 특별한 신규 프리미엄폰이 없는 가운데 LG전자는 공격적인 태도로 이 기간에 발생할 프리미엄 수요를 흡수하겠다는 입장이다.

제조사 비수기와 맞물려 마땅히 마케팅할 제품이 없던 이동통신사들도 LG전자의 프리미엄 폰을 놓고 적극적인 홍보에 나선다. KT와 LG유플러스는 22일부터 1월 말 출시 예정인 G플렉스2의 단말 체험 행사와 예약 가입을 시작한다.

양사의 본격적인 프리미엄 스마트폰 대결은 3월 초나 돼야 윤곽을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은 오는 3월 초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기간 중 차기 프리미엄 스마트폰인 갤럭시 6를 공개하기로 했다. LG전자의 메인 시리즈인 G4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5~6월쯤 공개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