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박관천의 황당한 '권력서열' 강의

입력 2015. 1. 7. 03:04 수정 2015. 1. 7. 15:1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정윤회 문건' 수사발표 이후]檢 문건유출 수사 뒷얘기
"대한민국 최고 권력자는 최순실, 2위는 정윤회"

[동아일보]

청와대라는 권부(權府) 핵심에 있었던 조응천 전 대통령공직기강비서관(53)과 박관천 경정(49·전 대통령공직기강비서관실 행정관)은 39일간의 긴박한 검찰 수사 과정에서 정치, 권력에 대한 관심을 자주 드러낸 것으로 6일 알려졌다.

수사 초기 박 경정은 한창 조사를 하던 검사와 수사관에게 뜬금없이 "우리나라의 권력 서열이 어떻게 되는 줄 아느냐"면서 박근혜 정부의 권력 지형에 대한 '강의'를 시작했다고 한다. "(정윤회 씨의 전 부인이자 고 최태민 목사의 딸) 최순실 씨가 1위, 정 씨가 2위이며 박근혜 대통령은 3위에 불과하다"는 '황당한' 내용이었다. 허위로 결론 난 '정윤회 동향 문건'만큼이나 구체적이고 설득력 있는 근거를 대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비서관은 검찰 진술조서의 '직업란'에 자신의 직업이 '변호사'라고 적혀 있는 것을 보자 "난 청와대에서 나온 뒤 변호사 등록도 하지 않았고 할 생각도 없으니 '무직'으로 바꿔 달라"고 요구했다. 법원에서도 구속 전 피의자 심문 과정의 각종 기록들에 '변호사'가 아닌 '무직'을 고집했다. 조 전 비서관은 그 이유에 대해 "변호사는 (옳은 일이든 그른 일이든) 고객이 원하는 대로 다 맞춰 줘야 하는데 그런 일은 더 못 하겠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조 전 비서관은 정권 출범 당시 자신을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으로 기용해 주길 바랐지만 그 아래 공직기강비서관에 임명되자 실망한 것으로 안다"는 관련자 진술도 검찰이 확보했다. 결국 청와대 내부 인사를 둘러싸고 이재만 총무비서관 등 이른바 '청와대 3인방'과 그 배후의 실세인 정 씨에게 번번이 밀린다고 판단한 그는 대통령 동생 박지만 EG 회장(57)이라는 '튼튼한 줄'이 필요하지 않았겠느냐는 게 검찰의 추론이다.

최우열 dnsp@donga.com·장관석 기자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