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폭탄선언' 이임생 "인천 감독 안 맡는다"

윤태석 입력 2014. 12. 24. 20:45 수정 2014. 12. 24. 21:1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일간스포츠 윤태석]

이임생(43) 전 홈 유나이티드(싱가포르) 감독이 인천 유나이티드 사령탑을 맡지 않는다.

이 감독은 24일 일간스포츠와 단독인터뷰에서 "인천 감독으로 가지 않겠다"고 폭탄 선언을 했다. 최근 싱가포르에서 귀국한 이 감독은 이날 인천 구단 관계자와 미팅을 갖고 자신의 이런 뜻을 전달했다. 인천이 김봉길(48) 전 감독을 해임하는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던 것이 결정적 원인이다. 인천은 계약 기간이 1년 남은 김 전 감독에게 내년 지휘봉을 맡기지 않기로 결정했다. 계약 해지를 위해 김 전 감독과 협의하다가 여의치 않자 지난 19일 전격 해임했다. 구단이 김 전 감독을 예의 없이 내쳤다는 일부 비난 여론이 일었다. 이임생 감독은 자신의 의도는 아니었지만 전임 감독을 이런 식으로 밀어내는 것처럼 비춰지는 것에 큰 부담을 느꼈다. 축구계 선배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판단했다. 이 감독은 "저에게 기회를 준 인천 구단에 감사하다. 하지만 김봉길 감독님에 대한 기사를 보며 이렇게 들어가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강조했다. 인천은 발칵 뒤집어졌다. 지난 21일 이임생 감독을 새로 선임했다고 공식 발표까지 해 놓은 상황이다. 인천은 이 감독을 간곡히 설득했지만 마음을 돌리는데 실패했다.

다음은 이임생 감독과 일문일답.

-인천 감독을 맡지 않는다니 무슨 말인가.

"저 같이 부족한 사람에게 기회를 준 인천 구단에는 감사하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 감독을 맡는 게 도리가 아니라는 생각을 했다."

-이유가 무엇인가.

"K리그에서 떠난 지 5년이 지났고 당연히 돌아오고 싶은 마음이 컸다. 그래서 인천 구단에서 제안이 들어왔을 때 고민 끝에 수락을 했다. 하지만 전임 감독님이신 김봉길 감독님이 물러나시는 과정에 대한 기사 등을 보니 이렇게까지 해서 감독이 되고 싶지 않았다."

-처음에는 인천 구단의 제안을 수락한 것 아닌가.

"그 때는 김봉길 감독님이 이렇게 물러나실 줄 전혀 몰랐다. 구단에서 김봉길 감독님과 협의 중이고 잘 해결될 것이라고 해서 그렇게 될 줄 알았다."

-이미 홈 유나이티드 감독에서도 물러나지 않았나. 앞으로 계획은.

"모르겠다. 지난 며칠 너무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일단 머리를 식히고 싶다."

윤태석 기자 sportic@joongang.co.kr

판 할의 여유? 27년 만에 크리스마스 휴가 받은 맨유

'250만 달러 투자' LG, 외국인에 올인

두산, 외국인 계약 결국 '해 넘긴다'

미녀들의 아찔 댄스, '에로틱 크리스마스'

SK, 외인 악몽 그만…신중 또 신중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