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브리핑] '노스탤지어'..MB 회고록 '사자방'은

손석희 입력 2014. 11. 25. 21:26 수정 2014. 11. 25. 21:2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룸 2부의 문을 열겠습니다. 앵커브리핑으로 시작합니다.

오늘(25일) 앵커브리핑이 주목한 단어는 '노스탤지어'입니다.

'향수(鄕愁)' 그리움을 뜻합니다.

어원을 들여다보면 그리스에서 생겨난 말이고요.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여 생기는 그리움과 슬픔'을 의미합니다.

최근 이명박 전 대통령이 회고록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립니다. 여러모로 심경이 편치 않은 시기일 테지요.

며칠 전 한 언론을 통해 전해진 내용은 이렇습니다.

지난주 아랍에미리트로 출국하는 이 전 대통령을 배웅하는 자리였다고 합니다.

측근들이 "4대강 국정조사는 없을 겁니다" 이렇게 말했고, 이 전 대통령은 "그렇게 돼야지" 이렇게 답했다는 겁니다.

야당의 이른바 '사자방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 측근들은 "더 이상 침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당당히 맞서겠다는 뜻입니다.

그렇다면 전직 대통령의 회고록에는 어떤 속내가 담기게 될까요?

좀 황당했을지도 모릅니다.

퇴임한 지 이제 2년. 핵심 국정과제였던 4대강과 자원외교는 이른바 '4자방비리'로 묶여 비판의 대상이 됐으니까요.

침묵하던 전직 대통령은 조금씩 반론을 시작했죠.

"자원외교를 정쟁으로 삼아 안타깝다"

또 작년 이맘때는 4대강 녹조에 대해 "수질이 나아졌다는 뜻"이라고 말했습니다.

배신감도 좀 느꼈을지 모릅니다.

여당이 4자방 국정조사와 공무원연금개혁안을 빅딜 할 거란 예측이 나오고 일부 의원들마저 여기에 가세하고 있습니다.

개국공신에다 최측근이었던 정두언 의원마저 "정정당당하면 국조를 받아야 한다"고 말합니다. 더구나 정 의원도 회고록을 준비 중이라고 하지요.

정두언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눈 밖에 나면서 고초를 겪었다 하니 어찌 보면 회고록 대 회고록의 대결이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향수. 스스로 자신의 과거를 이야기하는 회고록에는 아마도 이런 향수를 포함한 모든 이야기들이 담기겠지요?

오늘은 두 개의 말로 맺음을 하려 합니다.

"상당히 빠른 시간 안에 우리 정권에 대한 노스탤지어가 올 것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었던 이동관 전 홍보수석의 말입니다.

그리고 향수. 노스탤지어와 관련해서는 이런 말도 있습니다.

"노스탤지어는 빈약한 기억이 만들어낸 하루살이 작품일 뿐이다"

미국의 소설가 플로렌스 킹의 말이었습니다.

Copyright© JTBC.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