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3.0 클라우드 로드맵 내년 2월 '윤곽'

심화영 입력 2014. 10. 23. 19:25 수정 2014. 10. 23. 19:2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종합계획 수립사업' 착수보고회.. IT업계, 발주 여부 '촉각'

정부 IT환경이 오는 2018년까지 단계적으로 클라우드 환경으로 변화한다는 로드맵 아래, 내년 2월 정부 클라우드 시범사업 투자계획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23일 안전행정부에 따르면 '정부3.0 클라우드 정보화전략계획(ISP)'은 SK C&C가 수주해 내년 2월까지 진행하게 된다. 앞서 안행부는 지난 8월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부3.0 클라우드 종합계획 수립사업'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 결과가 나오면 구체적인 클라우드 발주계획도 나올 예정이어서 IT업계가 관심을 갖고 있다. 우선 안행부는 전자정부지원사업으로 1~2개 부처에 클라우드 시범적용 예산으로 42억원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ISP처럼 대기업참여사업으로 발주될 지는 미래창조과학부 심사를 통과해야 알 수 있다.

정부의 클라우드 업무환경 도입 계획을 보면 기존에 개인 PC에 저장해오던 각종 자료는 '범정부 클라우드시스템'에서 관리된다. 사용자(공무원)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 다양한 기기로 네트워크에 접속해 필요한 소프트웨어와 자료를 언제든지 내려 받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또 클라우드 업무환경 전환으로 민간 부문에서는 다양한 관련 소프트웨어 개발도 촉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정부 IT환경은 △다른 부처 보고서를 네이버나 구글에서 찾는 게 더 빠르다거나 △공무원PC는 당연히 MS윈도라거나 *1년에 한 달만 쓰는 시스템이 관리비는 1년치가 들어가는 문제점들이 지적돼 왔다. 이에 따라 정부의 서버 평균 활용률은 40%미만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현재는 정부의 소규모시스템도 기재부예산심의->국회승인->조달발주 등에 최소 2년이 걸리지만, 클라우드시스템으로 바뀌게 되면 IT자원을 신청하고 할당하는 방식으로 소규모 시스템은 연내 구축 가능 되는 것으로 바뀌게 된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안행부는 클라우드 종합계획을 내년 2월 말까지 완성할 계획이다. 정부는 11월에 클라우드 자료저장소 등 핵심기능을 안행부와 여성가족부 등 일부 중앙부처에 시범 도입하고, 오는 2018년까지 전 중앙정부에 구현할 방침이다.

안행부 전자정부국 관계자는 "2018년까지 단계적으로 수행될 본사업 발주시에는 더 많은 예산이 적용될 것으로 보이나, 하드웨어 비용이 절감되는 클라우드 사업인 만큼 과거처럼 시스템 확장에 비례해서 예산이 증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정부의 업무 처리 전산화 시스템인 온나라시스템이 여러 클라우드 수준 중 어느 단계로 전자정부에서 만든 공통기반시스템 위에서 가동되게 될지 여부도 관심이다.

심화영기자 dorothy@

<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